닫기 공유하기

국정원·육군·국보연, 영국군과 '합동방어팀'으로 국제사이버훈련 우승

국정원 "영국과 사이버안보 협력 더욱 강화"

[편집자주]

 국제 사이버방어훈련 'DCM' 안내 배너(국가정보원) 
 국제 사이버방어훈련 'DCM' 안내 배너(국가정보원) 

국가정보원이 육군 사이버작전센터, 국가보안기술연구소와 함께 한국을 대표해 참가한 국제 사이버방어훈련 'DCM'(Defence Cyber Marvel)에서 종합우승을 했다고 21일 밝혔다.

DCM은 영국군 사이버협회가 주관하는 행사로, 지난 2022년 영국 자국군 훈련으로 시작돼 지난해부터 국제 훈련으로 격상됐다.

한국은 지난해 11월 한국과 영국 정상간 다우닝가 합의에 따라 체결된 '한영 전략적 파트너십'의 일환으로 올해 처음 훈련에 참가했다. 이번 훈련에는 일본·독일·프랑스 등 17개국 46개 팀이 참여해 경쟁했다.

한국팀은 영국군 제16통신여단과 '합동 방어팀'을 구성했고, 판교 국가사이버안보협력센터에서 영국 현지 시스템에 원격 접속해 훈련에 나섰다.

한영 합동방어팀은 지난 9~11일 설 연휴 기간 중 팀워크 형성 및 전략수립 등 준비 단계를 거쳐, 지난 12~16일 본 훈련에서 군, 위성, 의료, 정부 네트워크에 대한 가상의 사이버공격을 효율적으로 방어해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국정원 및 육군 관계자는 "이번 국제 훈련을 통해 고도화되고 있는 사이버공격에 대한 대응 역량을 키우고, 영국과 사이버안보 협력을 더욱 강화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