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부진 이강인, 전반만 뛰고 교체아웃…PSG, 스타드 렌과 1-1 무승부

공격진 최저 평점

[편집자주]

이강인© 로이터=뉴스1
이강인© 로이터=뉴스1

국가대표 미드필더 이강인(PSG)이 아시안컵 복귀 후 치른 두 번째 경기에서 전반전만 소화하고 물러났다. 팀은 종료 직전 동점골로 간신히 비겼다.

파리생제르맹(PSG)은 26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23-2024 프랑스 리그 1 23라운드 스타드 렌과의 홈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승점 1점을 추가하는 데 그친 선두 PSG는 16승6무1패(승점 54)가 되면서 2위 브레스트(승점 43)와의 승점 차이가 11점으로 좁혀졌다.

아시안컵을 다녀온 뒤 22라운드 낭트전(2-0 승리)에서 복귀전을 치렀던 이강인은 2경기 연속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경기력은 좋지 않았다. 이강인은 슈팅 없이 볼 터치 38회만 기록하며 다소 부진하다 전반전만 뛰고 마르코 아센시오와 교체됐다.

축구통계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이강인에게 평점 6.1점을 부여했는데, 이는 2선과 공격진을 합친 6명 중 가장 낮은 평점이었다.

PSG는 전반 33분 아민 구이리에게 선제골을 내준 뒤 내내 끌려갔다. PSG는 이강인은 물론 핵심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까지 상대 밀집 수비에 막혀 고립되는 등 어려운 경기를 했다.

이후 음바페와 우스만 뎀벨레까지 빼며 과감하게 변화를 준 PSG는 후반 추가시간 6분 간신히 동점골을 만들었다. 곤살로 라무스가 자신이 얻은 페널티킥을 직접 성공, 1-1 무승부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