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머리 크다" 학생 칭찬하고 뽀뽀…北, '아버지' 김정은 선전

'김정은 관람' 축전 참가 학생들 "아버지원수님, 볼 다독여줘"
김정은 또래 지도교원도 '아버지' 칭호…"김일성 뵙는 줄"

[편집자주]

북한 선전 유튜브에서 인터뷰하는 학생(유튜브 'elufatv' 갈무리)
북한 선전 유튜브에서 인터뷰하는 학생(유튜브 'elufatv' 갈무리)

"아버지 원수님께서 이마에 뽀뽀도 해주시고 머리가 크고 잘 생겼다라고 치하해 주셨습니다."

북한이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의 '아버지' 이미지를 강화하는 데 적극 나서고 있다. 북한의 선전 영상을 게재하는 유튜브 채널 'elufatv'에는 지난 22일 '인민의 자애로운 어버이 행복한 설날 이야기'란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김 총비서는 새해 첫날인 지난달 1일 만경대학생소년궁전을 찾아 학생·소년들의 설맞이 공연과 기량발표회를 관람했는데, 이 영상에는 여기에 참여한 학생 7명과 지도교원 2명, 학부모 1명의 인터뷰가 담겼다.

학생들은 김 총비서를 '아버지 원수님'이라고 부르며 김 총비서가 자신의 공연과 발표회를 관람하고 칭찬해 준 데 대한 고마움을 표시했다.

김 총비서가 보는 앞에서 군마를 그린 평양 대성구역 여명학교 학생 천진송양은 "뜻깊은 새해 설날 저는 아버지 원수님앞에서 군마를 그리는 크나큰 영광을 지니었다"라며 "아버지 원수님께서는 제가 그리는 그림을 한참 동안 보아주시고 그림을 잘 그렸다고 하시면서 볼도 다독여주시고 사랑의 뽀뽀도 해줬다"라고 말했다.

다른 학생들도 김 총비서가 다정하게 말을 건네고 볼을 다독이며 안아줬다면서 김 총비서가 '자애롭다'는 점을 부각했다.

북한은 김 총비서 우상화를 위해 '자애로운 아버지' 이미지를 부각하고 있다. 이는 할아버지인 김일성 주석이 활용한 이미지이기도 하다. 김 주석은 1962년 국가를 '어버이(수령)-어머니(당)-자녀(인민)' 관계로 이어지는 것으로 보는 '사회주의 대가정' 개념을 제시했다. 김 총비서도 이런 사회주의 대가정 개념에 따라 '인민의 아버지'로서의 모습을 선전하고 있다. 김 총비서를 '아버지'로 호칭하는 대상도 아동에서 지난 2022년부터 청년층으로 확대됐다.

이번 영상에도 김 총비서와 비슷한 연령대로 추정되는 만경대학생소년궁전의 지도교원이 김 총비서를 아버지라고 부르며, 그를 보는 순간 김 주석이 떠올랐다고 말했다.

그는 "저도 어릴 때 이 궁전에서 어버이 수령(김일성 주석)을 모시고 춤도 추고 사랑의 기념사진을 찍은 사람"이라며 "새해 첫날 아버지 원수님(김정은)을 뵈옵는 순간 어버이 수령님을 뵈옵는 것만 같았다"라고 울먹였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지난달 1일 만경대학생소년궁전에서 열린 학생소년들의 설맞이공연을 관람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했다고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일 보도했다. 김 총비서가 한 소녀의 이마에 뽀뽀를 하고 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북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지난달 1일 만경대학생소년궁전에서 열린 학생소년들의 설맞이공연을 관람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했다고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일 보도했다. 김 총비서가 한 소녀의 이마에 뽀뽀를 하고 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