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이틀 전 주문한 샐러드 환불해달라는 손님 "못 먹을 정도" 별점 1점

[편집자주]

(배달의 민족 리뷰 갈무리)
(배달의 민족 리뷰 갈무리)


이틀 전 주문한 샐러드를 환불 요청한 손님 때문에 곤란한 처지에 놓였다는 자영업자의 고충이 전해졌다.

3일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장사 참 힘드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과일, 샐러드 프랜차이즈 매장을 운영하는 A 씨는 "이틀 전 점심에 시킨 걸 오늘 점심에 먹는데 상태가 안 좋으니 재배달하고 먹다 만 건 와서 수거해가라는데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하기가 힘들다"라며 고충을 토로했다.

리뷰에 따르면 손님 B 씨는 "연두부 샐러드의 채소 상태가 먹지 못할 정도로 나빠서 배민 통해 재배달 요청드렸는데 무응답이었다"고 주장하며 별점 1점을 줬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시들해져 색깔이 변한 야채 샐러드의 모습이 담겼다.

B 씨는 "기다리다가 직접 가게에 전화하니 사장님 없으셔서 알바생분께 설명하고 사장님께 전달 부탁드렸으나 무응답. 점심 식사는 두 시간 동안 못 했다. 세 시간 후 재배달이나 환불 불가하다고 문자로 연락받았다. 공익을 위해 사실만 작성했다"고 밝혔다.

이어 "최소 10번 이상은 먹은 곳인데 앞으로 주문은 못하겠다. 다른 분들도 앞으로 샐러드에 문제가 있으면 조치는 못 받을 생각 하시고 시켜 드셔야 할 듯하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A 씨는 "이틀 전에 시킨 걸 지금 먹고 갈변됐으니 환불해달라는 거냐. 아이고 두(頭)야. 이틀 지난 건 환불 규정에 해당이 안 된다. 이틀 뒤에 먹으면 당연히 상태가 처음보다 안 좋다는 건 누구나 생각하는 상식일 텐데 못 먹으니 재배달해달라, 먹다 내놨으니 와서 수거해가라. 네 수고 많으시다"라고 답글을 달았다.

(배달의 민족 리뷰 갈무리)
(배달의 민족 리뷰 갈무리)


그러자 B 씨는 "환불 규정에 해당이 안 돼 환불 안 된다는 점 이해했다. 잘 알겠다. 그러나 이 샐러드는 냉장 보관한 샐러드이고 분명 개봉 스티커에 '냉장 보관, 2~3일 이내에 드세요'라고 되어있는 보관과 섭취 방법을 준수했다. 그러므로 저는 환불 요청할 권리가 충분히 있고 사장님은 규정에 따라 거절하실 권리가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틀 전에 시킬 걸 지금 먹고 환불해달고요? 아니고 두야'라는 A 씨의 답글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는 "이런 표현은 직접 판매하시는 샐러드의 보관/섭취 규정을 숙지하지 못하신 것 같고 읽는 저에게도 상당히 불쾌감을 준다. 더 이상 대응은 안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당일 섭취로 바꾸시는 게 좋겠다", "너무 황당하셨을 것 같다", "고객 입장에서 사장님 리뷰를 봤을 때는 상당히 불쾌할 만하다. 물론 전 사장님 잘못도 없다고 생각한다", "진짜 이기적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은 "댓글에 오해의 소지가 있을 말은 최대한 자제하시고 이틀 뒤 환불은 불가하다고 사실만 적시하시는 게 좋지 않았을까 싶다. 다른 고객님들이 알아서 판단하시도록. 저런 상식 밖의 일을 겪으셔서 당황스러우시겠지만 저럴 수도 있구나 생각하시고 앞으로 대처 방법을 바꾸셔야 할 것 같다"고 조언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