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北국방성 "무분별한 군사연습 강력 규탄…응분의 대가 치르게 될 것"

한미연합연습 '자유의 방패' 시작일에 맞춰 국방성 대변인 담화
"불안정 초래 행동 중지 엄중 경고…적들 행동 계속 주시"

[편집자주]

전반기 한미 연합연습 '자유의 방패(FS)' 첫날인 4일 연합공군구성군사령부 한미 공군 장병들이 공군 오산기지의 한국항공우주작전본부에서 함께 연습에 임하고 있다. 공군은 이번 연습기간 동안 쌍매훈련, 기지방호 및 대테러종합훈련, 화생방방어 및 재난통제훈련, 활주로 피해복구훈련 등 다양한 유형의 실전적인 야외기동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다. (공군 제공) 2024.3.4/뉴스1
전반기 한미 연합연습 '자유의 방패(FS)' 첫날인 4일 연합공군구성군사령부 한미 공군 장병들이 공군 오산기지의 한국항공우주작전본부에서 함께 연습에 임하고 있다. 공군은 이번 연습기간 동안 쌍매훈련, 기지방호 및 대테러종합훈련, 화생방방어 및 재난통제훈련, 활주로 피해복구훈련 등 다양한 유형의 실전적인 야외기동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다. (공군 제공) 2024.3.4/뉴스1

북한이 전날 시작된 한미연합연습인 '자유의 방패'(FS·프리덤실드)에 반발하며 "미국과 대한민국은 자기들의 그릇된 선택이 가져올 안보 불안을 각일각 심각한 수준에서 체감하는 것으로써 응분의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국방성 대변인은 담화를 통해 "국방성은 주권 국가에 대한 군사적 위협과 침공 기도를 더욱 노골화하고 있는 미국과 대한민국의 무분별한 군사연습소동을 강력히 규탄하며 더 이상의 도발적이고 불안정을 초래하는 행동을 중지할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5일 보도했다. 

대변인은 "이번 연습에는 지난해에 비해 2배로 증대된 야외기동훈련계획이 포함되어 있으며 존재명분도 없는 이른바 '유엔군사령부' 소속 11개 추종국가무력까지 동원됐다"라며 "한점의 불꽃으로도 핵전쟁을 일으킬 수 있는 발화 조건이 성숙된 조선반도(한반도) 지역에서 일개 국가를 상대로 세계 최대의 핵보유국과 10여 개의 추종 국가들이 결탁하여 전개하는 대규모 전쟁 연습은 절대로 '방어적'이라고 말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어 "인민의 복리증진을 위한 경제건설에 대규모 군병력이 투입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현실과 뚜렷한 대조를 이루고 있는 미국 주도 하에서의 한국 괴뢰들과 추종 세력들의 광란적인 전쟁연습소동은 지역 정세 불안정의 근원을 재삼 확인시켜 주고 있으며 인류를 핵으로 위협하는 장본인이 누구인가를 더욱 명백히 가리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그러면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무력은 적들의 모험주의적인 행동을 계속 주시할 것이며 조선반도 지역의 불안정한 안보 환경을 강력히 통제하기 위한 책임적인 군사 활동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미 군 당국은 올해 전반기 한미연합연습인 자유의 방패를 지난 4일 시작해 오는 14일까지 진행한다. 이번 연습 기간에 한반도 전 지역에서 연합 전술 실사격, 공대공 실사격, 공대지 폭격과 공중강습 등 지난해보다 2배 이상 늘어난 48차례의 대규모 야외기동훈련(FTX)이 시행될 예정이다. 또 이번 연습엔 호주, 캐나다, 프랑스, 영국 등 12개 유엔군사령부 회원국도 참가했다.

북한은 한미 연합연습이 시작되는 날에 맞춰 국방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반발하면서 앞으로 본격적인 대응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