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정부 "北, 한미 연합연습에 적반하장식 반발…예상된 수준"

北 국방성 "한미, 침공기도 노골화…응분의 대가 치를 것" 위협
"군사적 수요, 대내외 메시지 고려해 도발 여부 판단할 것"

[편집자주]

올해 전반기 한미 연합연습 '자유의 방패'(FS·프리덤실드) 첫날인 4일 경기 평택시 팽성읍 주한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스에서 아파치 헬기가 비행하고 있다. 2024.3.4/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올해 전반기 한미 연합연습 '자유의 방패'(FS·프리덤실드) 첫날인 4일 경기 평택시 팽성읍 주한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스에서 아파치 헬기가 비행하고 있다. 2024.3.4/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정부는 북한이 한미 연합연습 '자유의 방패'(FS·프리덤실드)에 반발하는 담화를 발표한 것에 대해 "북한의 적반하장식 반발은 예상된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5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의 도발적 의사에 대해 여러 차례 입장을 밝힌 바 있어 별도 입장을 밝히진 않겠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북한 국방성 대변인은 이날 담화를 통해 "군사적 위협과 침공 기도를 더욱 노골화하고 있는 무분별한 군사연습소동을 강력히 규탄하며 더 이상의 도발적이고 불안정을 초래하는 행동을 중지할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라며 "자기들의 그릇된 선택이 가져올 안보 불안을 각일각 심각한 수준에서 체감하는 것으로써 응분의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정부는 그동안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의 '전쟁 준비' 언급 등 북한의 도발 의지 피력에 "군사적 위협 일상화로 안보 불안감을 조성해 우리 정부에 대한 신뢰를 훼손하려는 의도가 있다"라며 "도발과 고립의 길을 중단하고 주민들의 어려운 상황을 근본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올바른 길을 선택하라"라고 촉구해 왔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올해 들어 최장 기간 도발을 멈춘 것에 관해선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본인들의 군사적 수요도 있을 것이고 대외적으로 또는 내부적으로 주민들에게 주는 메시지를 고려해 판단할 것"이라며 "현재 뜸하다고 해서 평가할 내용은 없다"라고 밝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