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부녀절' 맞아 분위기 띄우는 북한…여성인권 지적 의식하나

노동신문 "우리 여성들은 나라·사회·가정의 꽃"

[편집자주]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7일 꽃집을 찾는 사람들의 모습과 축하공연을 준비하는 모습 등 '3·8 국제부녀절'을 기념하는 분위기를 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7일 꽃집을 찾는 사람들의 모습과 축하공연을 준비하는 모습 등 '3·8 국제부녀절'을 기념하는 분위기를 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북한이 '3·8 국제부녀절'(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여성들의 역할을 부각하며 축하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7일 "나라의 꽃, 사회의 꽃, 가정의 꽃인 우리 여성들에 대한 사랑과 정이 날이 갈수록 뜨거워지는 가운데 3·8 국제부녀절을 맞으며 어디서나 축하의 분위기로 설레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어느 꽃상점, 어느 꽃방에 가보아도 어머니와 안해(아내)를 비롯한 혈육들과 스승들 그리고 일터에서 함께 일하는 여성들에게 안겨줄 축하의 꽃을 고르느라 여념이 없는 남성들의 진지한 모습들을 볼 수 있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평양 예술인들인 국립교예단과 국립민족예술단이 여성들을 위한 합동공연을 준비 중이고, 함경북도·함경남도·강원도 등 각 지역 예술극장도 축하공연을 준비하고 있다고 한다.

이날 신문은 부녀절을 맞아 제5차 전국어머니대회 참가자들과의 상봉 모임이 전날(6일) 진행된 소식도 전했다. 지난 5일에는 공산주의어머니영예상 수상자들과 여맹(조선사회주의여성동맹) 일꾼들·여맹원 상봉 모임이 진행된 바 있다.

신문은 지난 5일 올해 부녀절을 맞아 발행된 축하장을 소개하기도 했다. 축하장에는 '국제부녀절', '축하합니다' 등의 글이 담겼다.

북한은 부녀절을 맞아 국가·사회·가정 내 여성의 역할과 책임을 강조하면서 이들의 공로를 치켜세우고 있다. 이는 북한 내 여성의 인권 상황이 매우 열악하다는 국제사회의 비판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북한은 지난 2003년 여성의 사회·정치·교육·문화·보건·노동 등에 대한 권리 보호를 명시한 '여성권리보장법'을 제정하기도 했으나, 아직까지 여성 복지에 대한 제도적 수준은 미약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