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탄도미사일 없이 '수도권 점령' 도발하는 北…'수위' 올릴지 주목

김정은, 이틀 연속 접경지 일대 군사 훈련 지도
한미훈련 본격화하면 전략무기 도발 이어질 수도

[편집자주]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지난 7일 조선인민군 대연합부대들의 포사격 훈련을 지도했다. 김 총비서는 빠른 타격으로 전투에서 주도권을 확보할 수 있도록 경상적인 전투 동원 준비 태세를 갖출 것을 강조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지난 7일 조선인민군 대연합부대들의 포사격 훈련을 지도했다. 김 총비서는 빠른 타격으로 전투에서 주도권을 확보할 수 있도록 경상적인 전투 동원 준비 태세를 갖출 것을 강조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연이틀 군부대 시찰에 나섰다. 순차적으로 포병부대의 임전태세를 확인하고 포사격 지도를 했는데, 추후 도발 수위를 높여 탄도미사일 발사 등 고강도 군사 행보에도 나설지 주목된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8일 김 총비서가 전날(7일) 조선인민군 대연합부대들의 포사격 훈련을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훈련의 목적을 "대연합부대 관하 포병부대들의 화력타격 능력을 위력시위와 경기 진행의 방법으로 검열 평가해 포병들의 전투동원 태세와 실전 능력을 제고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번 훈련은 '적의 수도를 타격권 안에 두고 전쟁 억제의 중대한 군사적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국경선 부근의 장거리포병구분대들'의 위력시위 사격으로 시작됐다.

이는 유사시 서울을 포함해 수도권을 공격할 접경지 일대 포병부대들의 전투 동원 태세와 실전 능력을 높이기 위한 차원으로 훈련이 진행된 것임을 시사한다.

앞서 김 총비서는 지난 7일에도 서부지구 중요작전 훈련기지를 방문해 훈련시설들을 돌아보고 실동훈련을 지도했다.

당시 훈련은 서부전선 인근 전방 부대에서 이뤄진 것으로 추정된다. 특수부대를 동원해 우리 최전방 감시초소(GP)를 본뜬 건물을 점령하는 훈련 등이 진행됐는데, 남침 시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우리 측 시설을 탈취, 돌파하는 것이 목적으로 보인다. 김 총비서는 훈련시설을 다 돌아보고 전투원들과 기념사진을 찍으며 그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이틀간 연이어 진행된 훈련은 모두 재래식 무기를 사용했지만 '접경지 돌파→수도권 함락'의 수순으로 진행됐다는 점에서 나름대로 훈련의 수위를 높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훈련 첫날에는 AK-74의 복사품인 '88식 보총'이 활용됐지만, 다음 날엔 장사정포 등 자주포와 방사포를 동원한 훈련이 이뤄졌다.

김 총비서의 노골적인 언사는 없었지만, 일련의 훈련들은 지난 4일 시작된 한미 연합연습 '자유의 방패'(FS·프리덤실드)에 대한 맞대응 성격으로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 때문에 한미 훈련이 점차 본격화됨에 따라 북한의 도발 수위도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

북한은 지난해 3월 한미 연합연습 기간 동안 순항미사일, 단거리탄도미사일(SRBM),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핵 무인수중공격정 '해일' 발사 등의 다각적인 고강도 도발을 단행한 바 있다.

아울러 북한이 이번 두 번의 훈련에서 물리적으로 '대한민국 점령'의 의지를 보였다는 특징도 눈여겨 볼만한 대목이다.

김 총비서는 지난해 연말 전원회의에서 "남북은 교전국"이라 규정하고, 올해 초 최고인민회의에서 "유사시 대한민국을 완전히 점령, 평정, 수복하겠다"라는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그런 만큼 올해 한미 연합연습 대응 훈련들은 지난해와는 다른 차원이나 수위로 이뤄질 수도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