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김영호 "北 'K-문화 열풍', 반동사상문화법으로 막기 역부족"

[편집자주]

11일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통일부 '찾아가는 북스토리 토크콘서트'(통일부 제공)
11일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통일부 '찾아가는 북스토리 토크콘서트'(통일부 제공)

김영호 통일부 장관은 11일 북한이 반동사상문화배격법을 통해 한국 대중문화 확산을 차단하려는 것과 관련 "콘텐츠는 널리 영향력을 펼치는 힘이 있어 법으로 이를 막기엔 역부족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찾아가는 북(北)스토리 토크콘서트'에서 "북한에서도 K-팝, K-드라마 등 K-문화 열풍이 불고 있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일지아트홀은 그룹 BTS의 데뷔 쇼케이스가 열렸던 곳이다.

그는 "북한 당국이 K-문화 열풍을 더욱더 강하게 제재하려고 한다"면서도 이를 차단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행사는 글로벌사이버대 교직원 및 학생 등 2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식전 공연 △북한 경제‧사회 실태에 대한 장관의 기조 강연 △K-문화를 주제로 한 장관과 정은찬 국립통일교육원 교수의 토크콘서트 순으로 진행됐다.

찾아가는 북스토리 토크콘서트는 탈북민의 생생한 경험을 통해 국민들께 북한 실상을 알리는 행사다. 통일부는 오는 20일 연세대를 시작으로 고려대‧이화여대‧성신여대 등 2030세대를 대상으로 콘서트를 계속 이어나갈 계획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