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김정은, 탱크병 지도하며 한미연습 대응…'신형 탱크' 타격력에 '만족'(종합)

직접 신형 탱크 운전하며 '철저한 전쟁준비 완성' 강조
한미 연합연습 오늘 종료…작년과 다른 '로키' 대응

[편집자주]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4일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지난 13일 탱크병대연합부대간의 대항훈련 경기를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4일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지난 13일 탱크병대연합부대간의 대항훈련 경기를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훈련경기는 탱크병들의 실전능력을 엄격히 검열하고 전술적 임무에 따르는 전투행동 방법을 숙련시키는 데 목적을 뒀다"라면서 "경기는 근위 서울 류경수 제105 탱크사단이 압도적인 실력으로 우승을 쟁취했다"라고 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13일 신형 탱크를 동원한 탱크병 대항 훈련 경기를 현지지도했다. 한미연합연습인 '자유의 방패'(FS·프리덤실드) 종료를 앞둔 상황에서도 맞대응을 이어가는 모습이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4일 김 총비서가 탱크병 대연합 부대 간의 대항 훈련 경기 진행 계획을 보고받고 경기를 지켜봤다고 보도했다.

이번 훈련 경기의 목적은 "탱크병들의 실전 능력을 검열하고 각이한 전술적 임무에 대한 전투 행동 방법 숙련"이며 '신형 탱크'를 비롯해 부대에서 선발한 탱크가 참가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김 총비서는 특히 신형 탱크의 우수한 타격력과 기동력에 만족해했다면서 "우리 군대가 세계에서 제일 위력한 탱크를 장비하게 되는 것은 크게 자부할만한 일"이라고 말했다. 김 총비서는 직접 신형 탱크를 운전하기도 했다. 

훈련 경기에서는 '근위 서울 류경수 제105 탱크사단'이 우승했다. 김 총비서는 축하하며 "근위 서울 류경수 105 탱크사단은 적의 수도를 점령했던 자랑스러운 역사가 있고 전통이 있는 부대"라며 "전화의 근위 탱크병들의 불굴의 넋과 영웅적 기개가 오늘날 새세대 탱크병들의 전투 정신에도 그대로 높뛰고 있는 것이 무엇보다 기쁘다"고 말했다.

김 총비서는 전쟁에서 탱크병들의 역할과 임무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탱크병 대연합 부대가 전쟁 준비 완성에 박차를 가할 것을 강조하기도 했다.

김 총비서는 "유사시 각이한 정황 속에서 임의의 전투 임무도 신속·정확히 수행할 수 있게 전투 능력 향상을 위한 실전 훈련들과 훈련 경기들을 강도 높이 조직 진행하며 만능 승조 운동을 비롯해 여러 가지 대중운동을 전쟁 준비 완성에 철저히 복종 지향시켜 힘 있게 벌여나가기 위한 혁명적인 대책을 세울 것"을 지시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4일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지난 13일 탱크병대연합부대간의 대항훈련 경기를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4일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지난 13일 탱크병대연합부대간의 대항훈련 경기를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훈련경기는 탱크병들의 실전능력을 엄격히 검열하고 전술적 임무에 따르는 전투행동 방법을 숙련시키는 데 목적을 뒀다"라면서 "경기는 근위 서울 류경수 제105 탱크사단이 압도적인 실력으로 우승을 쟁취했다"라고 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아울러 김 총비서는 전군의 모든 탱크병들을 강한 정신력으로 무장시킬 수 있는 사상 교양 사업을 촉구하기도 했다.

이번 훈련은 지난 4일 시작해 이날 종료되는 한미 연합연습 '자유의 방패'에 대한 대응 차원에서 실시된 것으로 보인다. 

앞서 김 총비서는 지난 6~7일에도 조선인민군 서부지구 중요 작전 훈련기지를 방문해 훈련시설과 야외 실기동 훈련을 점검하고 조선인민군 대연합 부대들의 포사격 훈련을 지도했다. 

다만 북한은 지난해 무력도발을 통해 '강 대 강' 대립에 나섰던 모습과는 달리 이번에는 김 총비서가 각 부대의 훈련을 지도하는 모습만 보이고 있어 대응 수위가 완화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김 총비서는 이날 경기에 참가한 대연합 부대들의 탱크 승조들을 사열하고 우승한 근위 서울 류경수 제105 탱크사단의 탱크병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박정천 당 중앙 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이 김 총비서와 동행한 가운데 강순남 국방상과 리영길 조선인민군 총참모장을 간부들이 훈련에 참석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