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국립중앙도서관, '월간 인문학을 만나다 - 관동별곡과 고전시가'

본관 1층 열린마당…3월 29일·4월 5일

[편집자주]

'월간 인문학을 만나다 - 관동별곡과 고전시가' 인문학 강연 포스터(국립중앙박물관 제공)
'월간 인문학을 만나다 - 관동별곡과 고전시가' 인문학 강연 포스터(국립중앙박물관 제공)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중앙도서관은 29일과 4월 5일 2회에 걸쳐 본관 1층 열린마당에서 '월간 인문학을 만나다 - 관동별곡과 고전시가' 편을 진행한다.

이 프로그램은 강원관광재단이 주관하는 '관동별곡 테마 인문학 여행' 참가자들도 함께한다. 참가자들은 국립중앙도서관에서 관동별곡 강연 및 미디어아트 관람 후 강릉, 양양, 삼척 지역의 주요 명승지를 돌아볼 예정이다.

이번 인문학 강연은 '관동별곡과 고전시가'를 주제로 한국시가문학 해설연구원 이정옥 원장의 강연과 관동별곡 속 주요 장소를 미디어아트로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는 '해설이 있는 K-컬처' 관람으로 구성돼 있다.

올해 새롭게 선보이는 국립중앙도서관 '월간 인문학을 만나다'는 문학, 미술, 건축 등 다양한 주제 분야의 전문가를 초청해 깊이 있는 지식을 나누는 인문학 강연 프로그램이다. 참석 대상은 매회 일반인 100여 명이며, 이달부터 11월까지 총 12회 운영될 계획이다.

'월간 인문학을 만나다 - 관동별곡과 고전시가' 1, 2회 인문학 강연 신청은 25일까지 국립중앙도서관 누리집에서 할 수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