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北해커들, 지난해 암호화폐 10억달러 탈취…7억달러 줄어

美재무부, 현금화 못하도록 제재하자 감소

[편집자주]

© News1 DB
© News1 DB

북한 해커들이 지난해 탈취한 암호화폐는 10억달러(1조3235억원) 규모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년(2022년)보다 7억달러(9265억원) 준 액수다.

15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미국 가상자산 분석기업 체이널리시스는 전날 주최한 북한 암호화폐 탈취 관련 화상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북한은 지난해 '디파이'(DeFi, Decentralized Finance)에서만 4억2800만달러(5665억원) 탈취한 것으로 나타났다. 디파이는 은행 등 중개인 개입 없이 암호화폐를 담보로 자금을 빌리거나 암호화폐를 예치해 이자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금융상품이다.

가상자산 거래소에서는 3억3000만달러(4368억원), 암호화폐 지갑에선 1억2700만달러(1681억원)를 탈취한 것으로 조사됐다.

암호화폐 탈취와 관련된 북한의 해킹 건수는 15건에서 지난해 20건으로 증가했음에도 암호화폐 탈취 규모가 감소한 것은 탈취한 암호화폐를 현금화하지 못하도록 한 미국 재무부의 제재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암호화폐 보안 전문가들은 북한의 암호화폐 해킹 공격을 막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현금화를 막는 것이라고 지적해 왔다.

미국은 북한이 탈취한 암호화폐를 세탁하는 데 사용해 온 '믹서'(Mixer) 업체들과 '장외거래'(Over-The-Counter, OTC) 업자들을 제재하는 방식으로 북한의 암호화폐 현금화를 어렵게 만들고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