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김영호 "'자유 통일' 첫걸음은 교육…국민 통일의지 키울 것"

헌변 '통일교육' 세미나 축사
"영상, 웹드라마, 웹툰 등 미래세대 맞춤형 콘텐츠 제작"

[편집자주]

15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헌법을 생각하는 변호사모임 '통일교육' 세미나에 참가한 김영호 통일부 장관이 축사를 하고 있다.(통일부 제공)
15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헌법을 생각하는 변호사모임 '통일교육' 세미나에 참가한 김영호 통일부 장관이 축사를 하고 있다.(통일부 제공)

김영호 통일부 장관은 15일 "정부는 시대적 흐름에 맞는 올바른 통일교육을 통해 국민들의 통일에 대한 열망과 의지를 더욱 키워나가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헌법을 생각하는 변호사 모임(헌변) '통일교육 세미나'에 참석해 축사를 통해 "자유에 기반한 통일 청사진 준비의 첫걸음은 바로 통일교육"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국민들과 미래세대가 통일교육을 통해 통일을 상상하고, 체험하고, 실천할 때 통일의 길은 열릴 것"이라며 "통일부는 국민들, 특히 청년 세대들이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깨닫고 통일의 꿈을 키워갈 수 있도록 올바른 통일교육 콘텐츠 제공 등 다방면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영상, 웹드라마, 웹툰 등 디지털 플랫폼과 증강현실, 가상현실 등의 에듀테크 기술들을 적극 활용해서 미래세대 맞춤형 콘텐츠도 제작하고 있다"라며 "국민들께서 북한의 정확한 실상을 이해하고 올바른 통일인식을 가질 수 있도록 힘을 쏟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