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1호' 흉내 낸 주애…김정은·간부들 앞에서 망원경 들고 軍훈련 지켜봐

강동농장 준공식·공수부대 훈련 동행…경제·군사 광폭 행보
김정은 처럼 입고 행동…'후계자설' 속 존재감 부각 연출

[편집자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6일 김 총비서가 지난 15일 항공륙전병부대 훈련을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6일 김 총비서가 지난 15일 항공륙전병부대 훈련을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의 딸 주애가 '최고지도자' 같은 일련의 행동들을 보여주고 있어 주목된다. 이번엔 군 훈련 현장에서 김 총비서와 군 간부들보다 앞에 서서 망원경을 들고 공수부대의 훈련을 지켜보는 사진도 공개됐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6일 김 총비서가 지난 15일 강동종합온실 준공 및 조업식에 참석하고, 항공륙전병부대(우리의 공수부대) 훈련을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두 일정 모두 딸인 주애가 동행했다. 다만 신문은 온실 준공식에서만 '사랑하는 자제분'이 동행했다고 언급했다.

주애의 등장은 지난달 8일 '건군절'(인민군 창건) 76돌을 맞아 김 총비서와 함께 국방성을 축하 방문한 이후 약 한 달 만이다.

주애는 지난해까지만 해도 주로 김 총비서의 군사 분야 시찰에 함께 했지만, 올해 들어서는 경제 경제, 민생 현장에도 얼굴을 내밀며 군사와 경제 등 부문을 가리지 않고 광폭 행보를 보이고 있다.

주애의 경제 현장 시찰 동행은 지난해 2월 서포지구 새거리 착공식과 지난 1월 광천닭공장(양계장) 시찰에 이어 이번 강동종합온실 준공식이 세 번째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총비서.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총비서.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특히 이번 항공륙전병부대 훈련에서는 마치 '최고지도자' 같은 모습이 연출돼 눈길을 끈다.

공개된 사진 중에는 주애가 망원경으로 군인들의 훈련을 지켜보는 장면이 있다. 주애는 군 간부들은 물론 김 총비서보다 앞에 서서 망원경을 들여다보고 있는데 이는 군사 현장을 지도하는 김 총비서를 연상케 한다. 김 총비서가 미사일 발사 현장에서 망원경으로 지켜보는 사진은 북한 매체에 자주 등장하는 '1호'의 연출 사진 중 하나다.

사진의 초점이 주애에게 맞춰져 있고, 김 총비서는 한발 물러난 모습도 주목된다. 북한은 공식 행사에서 간부 등 참가자들의 동선까지 섬세하게 점검하기 때문에 최고지도자 앞에 누군가 서는 행위는 쉽게 허용하지 않는다. 이런 점에 미뤄보면 이번 주애의 사진은 이례적인 것이다.

앞서 지난해 11월 29일 항공절을 맞아 김 총비서와 시위 비행을 참관했을 때도 이와 같은 사진이 공개됐다. 당시 주애는 김 총비서와 함께 나란히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군 간부들 앞에 자리했는데 이 중에는 김 총비서보다 조금 더 앞쪽에 서 있는 모습도 있다.

이날 주애의 복장도 눈여겨 볼만하다. 주애는 와인색 롱 가죽 코트를 입고 나왔는데 사실상 김 총비서 특유의 패션인 '가죽 코트 패션'을 주애가 자주 따라 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이처럼 주애의 존재감을 부각하는 연출은 그의 후계자설과 맞물려 계속 주목되고 있다. 우리 정부와 정보기관은 현재 주애가 김 총비서의 대를 이어 후계자가 될 것이 유력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주애 등장 초기에는 후계자 가능성을 낮게 고려했으나 의전 수준이 상향되고 있는 점을 근거로 '후계자설'에 무게를 싣고 있다. 다만 북한 당국은 주애의 후계자 여부는 물론 이름조차 언급하고 있지 않다.

제1공군사단 비행연대를 찾아 비행사들의 시위비행을 참관한 김 총비서와 딸 주애.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제1공군사단 비행연대를 찾아 비행사들의 시위비행을 참관한 김 총비서와 딸 주애.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