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北김정은, 푸틴 선물한 '아우르스' 전용차 타고 강동온실 준공식 등장(종합)

김여정 담화로 "15일 공개행사서 이용…뚜렷한 북러 친선 증시"

[편집자주]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강동종합온실 준공식에  푸틴 대통령이 선물한 '아우르스'를 타고 등장했다. (조선중앙TV 갈무)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강동종합온실 준공식에  푸틴 대통령이 선물한 '아우르스'를 타고 등장했다. (조선중앙TV 갈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선물한 전용승용차를 처음으로 이용했다고 김여정 당 부부장이 밝혔다.

김 부부장은 16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담화를 내고 "김정은 동지께서 러시아 대통령 푸틴 동지가 지난 2월 18일 선물로 보내드린 러시아산 전용승용차를 15일 공개행사에서 처음으로 이용하시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우리 당과 국가의 최고 영도자께서 러시아 국가수반이 선물로 보내드린 특수한 전용승용차를 이용하시게 된 데 대하여 대단히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전용승용차의 특수한 기능은 완벽하며 철저히 신뢰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용승용차를 이용하시는 것은 새로운 높은 단계에서 전면적으로 강화 발전되고 있는 조로(북러)친선의 뚜렷한 증시로 된다"면서 "우리는 모스크바에 다시 한번 진심으로 되는 감사를 보낸다"라고 덧붙였다.

김 부부장은 김 총비서가 차량을 이용한 공개행사가 무엇인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으나 조선중앙TV는 이날 오후 김 총비서가 이 전용차를 타고 강동종합온실 준공 및 조업식에 등장한 모습을 공개했다. 김 총비서는 준공식 현장에 도착해 딸 주애와 함께 뒷자석에서 내렸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푸틴 대통령이 김 총비서에게 전용승용차를 선물했다고 밝혔다. 러시아 측은 이 차가 '러시아판 롤스로이스'라 불리는 '아우르스'라고 확인했다.

고가의 자동차 선물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에 위반하는 행위다. 그럼에도 북한이 이러한 사실을 공공연히 공개한 데 이어 이용 사실까지 밝힌 이유는 북러 간 밀착 관계를 대내외에 과시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은 "푸틴 대통령이 선물한 승용차가 특수기능을 가졌으며 공개행사에 처음 이용했다는 점, 김 총비서의 전용승용차로 공식화했다는 점, 그리고 이것이 높은 단계의 조러친선의 뚜럿한 증시가 된다는 점을 김여정 부부장의 담화로 메시지를 내는 것은 이례적"이라며 "양국 지도자의 신뢰와 양국의 친선을 강조함으로써 한편으로는 푸틴의 방북 분위기를 조성하고, 다른 한편으로는 북중 협력 강화를 위한 대중 자극을 내포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분석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