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노동신문 "쿠바 주재 北대사 복귀" 보도…한-쿠바 수교 한 달만 첫 언급

"관계 변함없이 발전" 쿠바 입장 언급…후임 언급은 없어

[편집자주]

마철수 주 쿠바 북한대사가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대통령을 접견하고 있는 모습. (출처: 쿠바 대통령의 X 갈무리)
마철수 주 쿠바 북한대사가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대통령을 접견하고 있는 모습. (출처: 쿠바 대통령의 X 갈무리)

북한도 쿠바 주재 북한 대사의 복귀 사실을 알렸다. 북한 매체는 한국과 쿠바 수교 이후 불만 표출 차원에서 쿠바에 대한 침묵을 이어온 것으로 해석됐는데 한 달여 만에 '쿠바'를 언급한 것이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8일 "우리나라 특명전권대사가 지난 16일 꾸바(쿠바) 공화국 주석을 작별 방문했다"면서 마철수 주 쿠바 북한대사와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대통령이 만난 소식을 전했다.

디아스카넬 대통령이 김정은 총비서에게 따뜻한 친선과 우정의 인사를 드릴 것을 마 대사에게 부탁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신문은 "그는 2018년 11월 우리나라를 방문해 존경하는 김정은 동지를 만나 뵙고 열렬한 환대를 받은 데 대해 언급하면서 공동의 적인 미제와 맞서 사회주의를 건설하는 조선(북한)과 쿠바 사이의 역사적 전통과 관계를 변함없이 발전시켜 나갈 쿠바 당과 정부의 입장을 표명했다"라고 보도했다.

마 대사는 마누엘 마레로 쿠바 총리, 브루노 로드리게스 쿠바 외교부 장관 등을 작별 방문했다. 다만 이들과 어떤 이야기를 했는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마 대사의 복귀 사실은 이미 쿠바 측의 발표로 알려졌다. 디아스카넬 대통령이 지난 16일 자신의 엑스(X·옛 트위터)에 마 대사와의 만남의 모습을 담은 동영상을 게시하면서다.

이번 보도에서 북한은 디아스카넬 대통령이 언급한 '공동의 적 미제와 맞선 관계'를 부각했다. 쿠바가 한국과 수교했음에도 북한과는 '반제'·'반미' 연대를 함께 한다는 것을 상기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는 지난 한 달간 향후 쿠바와의 관계를 고심했을 북한이 외교적 '외톨이'를 자처하기보다는 쿠바와의 관계를 지속하며 여러 외교 활동을 모색하겠다는 의도로 해석할 여지가 있어 보인다.

다만 이번 북한 대사 교체는 한국과의 수교에 따른 것인지 통상적인 교체인지는 불확실하다. 마 대사는 지난 2018년 10월 주 쿠바 북한 대사로 임명된 것으로 알려졌는데, 북한 대사의 임기가 통상 5년인 점을 고려하면 임기를 넘긴 마 대사가 정상적으로 복귀하는 것으로도 볼 수 있다. 북한은 후임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북한 매체가 쿠바 관련 보도를 게재한 것은 지난달 15일 이후 처음이다. 앞서 북한 매체들은 그간 쿠바 대사관 행사나 고위 인사들의 동정을 비교적 상세히 보도했으나 지난달 14일 밤 전격적으로 한국과 쿠바의 수교 소식이 전해진 후 쿠바에 대한 침묵을 이어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