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김정은, 어제 초대형방사포 사격훈련 지도…"적의 수도 붕괴할 태세 완비"

공중 폭발 모의시험도 진행…"전쟁나면 재앙적 후과 피할 길 없어"

[편집자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9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18일 서부지구의 포병부대 관하 화력 구분대의 일제사격훈련을 지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9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18일 서부지구의 포병부대 관하 화력 구분대의 일제사격훈련을 지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18일 초대형방사포 사격훈련을 지도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9일 " 세새대 핵심타격수단의 하나인 초대형 방사포를 장비하고 중요화력 타격 임무를 맡고 있는 서부지구의 포병부대 관하 화력 구분대의 일제사격훈련이 진행됐다"면서 김 총비서가 직접 지도했다고 전했다.

훈련의 목적은 600㎜ 방사포병구분대들의 불의적인 기동과 일제사격을 통해 무기체계의 위력과 실전 능력을 확증하고 방사포병들의 전투사기를 증진시키며 동원 태세를 검열 및 제고하는 것이었다고 한다.

신문은 이날 초대형방사포 6발이 일제히 발사되는 사진도 실었다. 

이후 "목표상공 설정고도에서의 공중 폭발 모의시험도 진행됐다"라고 신문은 전했다.

김 총비서는 화력 진지들을 돌아보고 자동 화력 지휘 조종 체계를 요해하며 발사 대차들의 전투 전개 시간과 전술적 제원 등을 알아보고 포병들의 화력 복무 동작을 살펴보았다.

김 총비서는 "새로 장비된 초대형 방사포가 전쟁 준비에서 차지하는 지위와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600㎜ 초대형 방사포들은 다른 효과적이며 파괴적인 공격수단들과 함께 우리 무력의 핵심 중추 타격 수단으로서의 전략적 임무를 수행하게 되는 것만큼 그를 중핵으로 하여 포병 무력의 현대화를 계속 힘 있게 다그쳐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적들에게 무력 충돌이 일어나고 전쟁이 벌어진다면 재앙적인 후과를 피할 길 없다는 인식을 더 굳혀놓을 필요가 있다"며 "앞으로 우리는 우리 군대가 보유한 파괴적인 공격수단들이 상시 적의 수도와 군사력구조를 붕괴시킬 수 있는 완비된 태세로써 전쟁 가능성을 차단하고 억제하는 자기의 사명 수행에 더욱 철저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김 총비서는 "장거리 포병들을 유사시 부과되는 임무에 따라 적을 주저 없이 전멸시켜 버릴 기본 전투원들로, 전쟁의 주력으로 억세게 준비할 것"을 지시하기도 했다. 

이날 훈련엔 김정식 당 군수공업부 부부장과 장창하 미사일총국장이 참석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