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북한 2월 대중 수출액 3배로 늘어…코로나 이전보다 많아

작년 대비 북중 무역 총액 소폭 감소…북한 대중 수출은 증가
2월 대중 수출액 6220만 달러…지난해엔 2688만 달러

[편집자주]

중국 랴오닝성 단둥시와 북한 신의주를 연결하는 '우정의다리'.  © AFP=뉴스1 © News1 김기성 기자
중국 랴오닝성 단둥시와 북한 신의주를 연결하는 '우정의다리'.  © AFP=뉴스1 © News1 김기성 기자

북한의 2월 대중(對中) 수출이 전년 동기의 3배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보다 큰 규모다.

미국의소리(VOA)는 중국 해관총서가 발표한 무역자료를 인용해 북한과 중국의 1~2월 무역 총액이 3억1123만 달러(4160억 원)라고 19일 보도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무역액 3억2739만 달러(4375억 원)보다 소폭 감소한 규모다.

중국의 대북 수출 규모는 줄었지만 북한의 대중 수출 규모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2월 중국은 북한에 2억4903만 달러(3328억 원) 규모를 수출했는데, 이는 전년 같은 기간(3억 달러)보다 5000만 달러 준 규모다.

같은 기간 북한의 대중 수출액은 6220만 달러(831억 원) 규모로, 전년 동기(2688만 달러)의 2.3배 수준으로 증가했다.

특히 2월의 경우 북한은 지난해 2월엔 937만 달러(125억 원)의 수출액을 기록했는데, 올해 2월 수출액은 2728만 달러(365억 원)로 2.9배가 됐다.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1796만 달러)보다 1000만 달러 가까이 많은 규모다.

통상 북한의 월간 대중 무역 수지 적자는 1억 달러(1337억 원) 수준인데, 2월엔 6642만 달러(888억 원)로 줄었다.

지난 1~2월 중국의 전체 대외 무역 총액은 9억3086만 달러로, 이 중 북한과의 무역이 차지하는 비중은 0.033%, 아시아 지역 기준으론 0.068% 수준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