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따라락 따딱 가슴이 뛴다, 격하게"…'제6회 서울 탭댄스 페스티벌'

마포아트센터 플레이맥 4월 3일부터 7일까지

[편집자주]

'제6회 서울 탭댄스 페스티벌' 포스터(마포아트센터 제공)
'제6회 서울 탭댄스 페스티벌' 포스터(마포아트센터 제공)
국내 유일 프로 탭댄스 축제인 제6회 서울 탭댄스 페스티벌이 오는 4월 3일부터 7일까지 서울 마포아트센터 플레이맥에서 열린다.

이번 축제는 모험과 실험을 주제로, 국내 탭댄스 신에서 가장 활발하게 활동 중인 50여 명의 프로 탭 댄서들이 총출동한다.

3일 축제의 포문을 여는 탭댄스 콘서트 '더 톤'은 여성 탭 댄서만의 손길로 만들어진 공연이다. '탭댄스계의 디바' 박지혜, 김경민, 손윤으로 이뤄진 팀 '심볼'이 기획·연출·출연을 맡았다.

4일 펼쳐지는 '콜라보 탭댄스 쇼'는 어떤 장르와도 어우러져 춤출 수 있는 탭댄스의 매력을 십분 느낄 수 있는 공연. 케이 팝(K-POP)부터 트로트, 치어리딩, 아프리카 타악기, 재즈댄스에 이르기까지 여러 장르와의 협업을 통한 탭댄스의 무한 변주를 만날 수 있다.

5일 열리는 '탭 톡쇼'는 탭 댄서이자 뮤지컬 배우인 박은성 사회로 탭 댄서 박용갑, 김정환, 김경민, 김성훈 탭 댄서가 4인 4색 탭댄스와 이야기를 선보인다.

6일에는 나이 차이가 10살 이상 나야만 참여할 수 있는 탭댄스 콘테스트 '오버텐'이 마련돼 있다. 부자(父子)가 함께 탭댄스를 배우는 모습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시작된 콘테스트로, 부녀, 선후배, 친구 등이 서로의 발소리를 맞춘다.

7일엔 축제의 대미를 장식할 '제3회 서울 탭댄스 콩쿠르'가 펼쳐진다. 프로 탭 댄서가 되기 위한 등용문으로, 올해는 일본 탭댄스신을 이끌어 갈 차세대 주자 2명도 콩쿠르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대한민국 1세대 탭 댄서'이자 '리듬 탭댄스의 거장' 김길태 예술감독이 이번 축제를 이끈다. 국내 프로 탭 댄서의 70~80%를 길러낸 김 감독은 밴드, 뮤지컬 등 다양한 장르와의 협업을 통해 탭댄스의 대중성과 확장성을 끌어올리고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