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고개 숙인 이강인 "실망 드려 죄송…많은 분들의 쓴소리가 큰 도움 됐다"

'손흥민과 마찰' 논란 후 처음 입 열어
"좋은 선수뿐 아니라 좋은 사람 될 것"

[편집자주]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이강인이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태국과 경기를 앞두고 훈련에 합류하기 전 아시안컵 기간 하극상 논란에 대해 심경을 밝히고 있다. 2024.3.20/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이강인이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태국과 경기를 앞두고 훈련에 합류하기 전 아시안컵 기간 하극상 논란에 대해 심경을 밝히고 있다. 2024.3.20/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축구 국가대표 이강인(파리생제르맹)이 최근 벌어진 '손흥민과의 마찰' 논란에 대해 사과의 뜻을 밝히며 고개를 숙였다. 

이강인은 2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진행된 축구대표팀의 공식 훈련에 앞서 카메라 앞에 섰다.

그는 최근 한국 축구계를 시끄럽게 했던 소위 '하극상 논란'과 관련 "응원에 보답하지 못해 죄송하다. 앞으로 좋은 선수이자 좋은 사람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강인은 지난 2월 아시안컵 4강 요르단전이 열리기 전날 주장 손흥민(토트넘)과 물리적 충돌을 빚었는데 이게 해외 매체를 통해 알려지면서 큰 논란이 됐다. 파장이 커지자 이강인이 런던까지 찾아가 손흥민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으나 여론은 여전히 좋지 않았다. 

논란 이후 3월 A대표팀에 소집, 처음으로 국내 팬들 앞에 선 이강인은 "아시안컵 기간 동안 팬들이 많은 사랑과 응원을 주셨는데 그만큼 보답하지 못하고 실망을 드려 죄송하다"면서 "이번 기회로 많이 배우게 됐다. 많은 분들의 쓴소리가 큰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좋은 축구 선수뿐 아니라 좋은 사람이 돼, 팀에 도움이 되는 모범적인 사람이 되도록 하겠다. 많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한 뒤 고개 숙여 인사했다.

한편 소속 팀 일정을 마치고 전날 입국한 이강인은 이날 동료들과의 공식 훈련에서 제외돼 가벼운 조깅으로 회복 훈련을 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