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북한, 월드컵 예선 日 원정 경기날 "일본서 전염병 급속 확산" 경계

노동신문, 홍역·독성쇼크증후군 소개…"코로나 비루스와 비슷"
오늘 도쿄, 26일엔 평양서 경기…'전염병 예방' 차원 선전

[편집자주]

지난해 9월 개최된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F조 조별리그 1차전 경기. 북한과 대만의 경기 중 북한 김국진이 드리블 돌파를 시도하는 모습. 2023.9.19/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지난해 9월 개최된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F조 조별리그 1차전 경기. 북한과 대만의 경기 중 북한 김국진이 드리블 돌파를 시도하는 모습. 2023.9.19/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북한이 21일 일본에서 열리는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 '북일전'을 앞두고 전염력이 강한 홍역 등 각종 전염병이 일본에서 전파되고 있다면서 경계심을 높였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일본에서 전염력이 강한 홍역이 전파되고 있다"면서 "최근에 발생한 환자 수만도 10여명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돌림감기에 비해 전염력이 10배나 강한 것과 감염경로가 신형 코로나비루스(코로나19 바이러스)와 같은 것이 특징이다"라면서 "감염되면 10일 정도 발열이나 기침, 콧물과 같은 감기 증상이 나타나다가 2~3일 후 39℃ 이상의 고열과 발진 증상이 나타나며 폐렴이나 중이염과 합병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감염자가 주변 사람들과 접촉하거나 대화를 나누고 식사를 할 때 입에서 나온 비말을 통해 비루스가 전파되며 버스의 손잡이를 통해서도 간접적으로 감염될 수 있다"면서 "비말의 수분이 증발되어 공기 중에 떠도는데 이런 공기를 들이마시면 감염된다"라고 덧붙였다.

신문은 또 다른 기사를 통해 "일본에서 사망률이 30%에 달하는 악성전염병이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신문은 "올해 2월까지 전국적으로 독성쇼크증후군으로 불리는 위험한 전염병 확진 사례가 378건에 달했으며 일본 전역의 2개 현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빠른 속도로 퍼지고 있다"면서 일본 보건당국을 인용해 "전염병에 의한 사망률은 최대 30%로서 지난해 7~12월까지 50살 미만 환자 중 20여명이 사망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독성쇼크증후군은 황색포도상알균이 만드는 독소에 인체가 감염되거나 균이 혈액 안으로 침투해 독소를 분비해 생기는 전염성질병으로서 일단 걸리면 치명적인 후과를 초래한다"면서 "고열, 목 아픔, 설사 및 근육 아픔 등의 증상을 나타내며 지어 의식까지 잃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신문은 "이 전염병은 비말, 신체접촉, 손발 상처 등을 통해 전파되며 신형코로나비루스 감염증과 전염경로가 유사하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북한이 일본에서 전파되고 있는 감염병 소식을 상세히 전한 것은 일본과 2차례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경기를 앞두고 있어 주목된다. 

북한은 이날 일본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일본과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3차전 경기를 한다. 또 오는 26일엔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4차전을 벌일 예정이다.

이에 이 과정에서 자칫 선수 및 관객들의 접촉으로 감염병이 북한으로 유입될 가능성을 우려해 감염병 전파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않는 것으로도 보인다.

이번 경기 참가를 위해 베이징 공항을 경유한 북한 남자 축구대표팀의 사진에서는 모두가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이 포착된 바 있다.

이날 신문은 또 코로나19와 같은 '증상' 또는 '유사한 감염 경로' 등을 언급하기도 했다. 지난 코로나19 사태를 교훈 삼아 전염병 예방을 위한 선전선동을 강하게 하는 것으로 보인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