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돌아오리라 믿어"…'北억류' 선교사 아들, 유엔서 띄운 편지

유엔 北인권특별보고관에 '억류자' 가족 편지 전달
유엔 인권이사회 부대행사 참여해 '국제사회 지원' 호소

[편집자주]

19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55회 유엔인권이사회 부대행사에 패널로 참석한 최춘길 선교사의 아들 최진영씨.(통일부)
19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55회 유엔인권이사회 부대행사에 패널로 참석한 최춘길 선교사의 아들 최진영씨.(통일부)

"이 편지가 아버지에게까지 닿을지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아버지의 귀환을 바라는 저의 간절함이 있다면 아버지가 꼭 건강히 돌아오실 것이라고 믿습니다."

21일 통일부에 따르면 북한에 11년째 억류된 최춘길 선교사의 아들 최진영씨는 지난 19일(현지시간) 엘리자베스 살몬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에게 이같은 내용이 담긴 아버지에게 쓴 편지를 전달했다.

통일부는 제55차 유엔인권이사회 회기를 계기로 북한에 억류된 최춘길·김정욱·김국기 선교사의 송환을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을 호소하기 위해 최씨와 함께 제네바를 방문했다.

최씨는 19일 오전 억류자 가족 대표로서 살몬 특별보고관을 단독 면담하고 북한에 억류된 선교사들이 하루빨리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고 이런 불행이 재발하지 않도록 국제사회의 적극적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최씨는 자신이 쓴 편지와 함께 김국기 선교사의 부인이 쓴 편지도 전했다. 살몬 보고관은 최씨에게 격려와 감사의 뜻을 표시하고, 선교사 억류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같은 날 오후엔 주제네바 대한민국 대표부 주관 부대행사에 패널로 참가해 북한에 의해 강제로 가족과 이별하는 피해자들이 생기지 않도록 국제사회가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최씨는 또 이신화 북한인권대사와 줄리 터너 미국 국무부 북한인권대사와 간담회를 갖고 미국, 일본 등 동일한 사례가 발생한 국가들이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을 강력히 압박하고 끊임없이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사와 터너 대사는 억류자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을 끌어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대사는 전날 나다 알-나시프 유엔 인권최고부대표를 면담하면서 억류 선교사들에 대한 국제사회의 적극적 관심과 지원을 요청하는 최씨 등 억류자 가족들의 서한과 편지를 전달했다.

최씨는 20일엔 인권 문제 관련 국제 비정부기구(NGO) GRC(Global Rights Compliance) 및 CSW(Christian Solidarity Worldwide) 관계자를 차례로 만나 억류자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 시민사회의 지원을 요청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