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글로벌엘림재단, 외국인 유학생 14명 장학금 수여…'글로벌 리더 되도록 격려'

이영훈 이사장 "한국 알리는 미래 글로벌 리더가 되도록 도울 것"

[편집자주]

2024년 글로벌엘림재단 장학금 수혜자들(서울순복음교회 제공)
2024년 글로벌엘림재단 장학금 수혜자들(서울순복음교회 제공)
글로벌엘림재단(이하 재단)이 8개 국가 14명의 유학생에게 장학금을 지급했다. 주한 대사 30명을 비롯 정관계 학계 언론계의 관계자들이 참석해 축하와 격려를 건넸다.

21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수여식 및 오찬회 행사에서 재단 이사장이자 순복음교회의 이영훈 목사는 환영인사를 통해 "한국이 전쟁의 비극을 딛고 일어서 오늘날 번영을 누리게 된 데는 무엇보다 교육에 대한 투자와 지원 덕분이다"며 "글로벌엘림재단은 한국에 유학 온 외국인 학생들이 미래의 글로벌 리더가 될 수 있도록 돕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목사는 "글로벌엘림재단은 250만 다문화 가족이 우리 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2022년에 설립됐다"며 "특히 재단 산하에 글로벌 멘토링센터를 두어 장학금과 진로 조언 등을 비롯 유학생들이 한국에 적응하고 잘 지낼 수 있도록 인턴십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2024년 글로벌엘림재단 장학금 수여식 및 오찬회 참석자들(서울순복음교회 제공)
2024년 글로벌엘림재단 장학금 수여식 및 오찬회 참석자들(서울순복음교회 제공)
주한 대사들을 대표해 탄트 신 미얀마 대사가 인사말을 통해 재단 관계자들에게 감사하고 장학금 수혜자들을 축하했다. 그는 "한국에 거주하는 유학생 수가 2023년 기준 18만 명에 달하고 글로벌엘림재단이 앞으로도 유학생 수를 더욱 늘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장학금을 받은 학생들이 미래의 탁월한 리더로 성장하면서 달성하게 될 놀라운 일들을 모두 지켜보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격려했다.

박진 전 외교부장관은 인사말을 통해 "다문화공동체의 안정적인 정착을 지원해 온 글로벌엘림재단 관계자들에게 감사하고 장학금을 받게 된 유학생들에게 축하한다"며 "오찬회 행사를 통해 글로벌엘림재단을 중심으로 대한민국에서 공부하는 유학생, 일하는 외국인 근로자, 다문화 가정의 유익한 동반자 관계가 만들어지는 화합의 장이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정부를 대표해 참석한 신영숙 여성가족부 차관은 "글로벌 엘림재단의 헌신으로 우리 사회가 조금 더 다문화 친화적이고, 따뜻한 사회로 나아가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여성가족부가 다문화가족 정책의 주무 부처로서 '다문화가족과 함께 성장하는 조화로운 사회'를 구현하고 다문화가족과 자녀들이 자신의 역량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모두 함께 힘을 모아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장학금 수혜자 14명 중 한 명인 스리랑카 출신의 유학생 루스 구나와르다나(서울기독대학교 박사 과정)은 "현재 스리랑카는 금융위기를 맞고 있어 이번 장학금은 매우 큰 도움이 된다"며 "장학금으로 열심히 공부해 귀국하면 한국의 대중교통과 쓰레기 분리수거 시스템을 스리랑카에 도입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