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오심스님, 불교신문사 사장 임명

[편집자주]

오심스님(대한불교조계종 제공)
오심스님이 불교신문사 사장이 됐다.

21일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은 오심스님을 불교신문사 사장으로 임명했다.

진우스님 "새롭게 임명된 불교신문사 사장스님은 종단 내에서 다양한 소임을 보면서 다양한 경험과 노하우를 가진 스님"이라며 "불교신문은 조계종단의 기관지로, 포교와 전법의 최일선에서 종도들의 활동을 잘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오심스님은 "총무원장스님을 잘 모시고 종단의 주요 종책인 선명상의 보급과 홍보에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오심스님은 월하스님을 은사로 출가해 1980년 수계(사미계)했다. 신광사, 월봉사 주지를 지냈으며, 총무원 기획실장, 문화부장, 불교중앙박물관장, 제14·15·16대 중앙종회의원, 불교신문사 주간을 역임했다. 현재 제18대 중앙종회의원을 맡고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