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청룡의 힘으로 세계 평화·국운창성"…'도일스님 108 청룡전'

서울 인사동 한국미술관서 27일부터 4월8일까지

[편집자주]

 서울 인사동 한국미술관에서 개인전을 개최하는 오봉 도일스님.
 서울 인사동 한국미술관에서 개인전을 개최하는 오봉 도일스님.

경기도 양주 오봉산 석굴암에서 3000일 기도를 봉행한 오봉 도일스님이 청룡 108 서예 걸작품을 불기 2568년 부처님오신날 특별기획으로 서울 인사동 한국미술관에서 오는 27일부터 4월 8일까지 전시한다.

이번 전시는 도일스님이 기도와 신심으로 준비한 108점의 용 작품을 공개하는 자리다. 청룡 108 서예 걸작품 외에도 옻칠목 항아리와 옻칠 다기, 달항아리, 청룡등, 선묵화, 도자필, 칠서품 등을 선보인다.

도일스님의 작품세계는 수행과 서화를 겸비해 진중한 느낌을 주는 선묵이 깃들어 있다는 평가다.

작품을 통해 깨달음을 향한 구도의 길을 보여주고 있으며, 혼탁한 무명의 사바세계에 살고 있는 사람들에게 맑고 향기로운 법의 향기를 선사해 주고 있다.

특히 이번 특별전에 선보이는 작품들은 청룡의 기운과 기상을 담고 있다. 물 흐르듯 자연스러운 '龍'자 필획과 힘차게 약동하는 용의 꼬리에서 강한 기운이 느껴진다.

전시에서 마련한 수익금은 종단에서 추진하는 열암곡 부처님 바로모시기 불사를 비롯해 청소년 장학금, 노인복지관 운영기금, 경로잔치 등 자비나눔으로 쓰일 예정이다.

도일스님이 주지로 있는 오봉산 석굴암은 지난 10여년 간 경로잔치와 장학금 전달 등 많은 봉사활동을 펼쳤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수년간 행사를 갖지 못하다 이번 특별전시회를 계기로 자비나눔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도일스님은 "상서로운 동물로 여겨지는 청룡의 해를 맞아 나라의 기운이 더욱 상승하고 불교중흥과 전법의 소중한 인연이 모이기를 바란다"며 "지구촌 곳곳에서 전쟁으로 수많은 생명이 목숨을 잃고 갈등과 대립으로 난세인 때 상생과 조화를 강조한 부처님의 가르침이 더욱 중시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청룡의 맑고 상서로운 기운으로 세계 평화와 국운창성의 태평성대를 기원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이런 마음으로 기도하고 수행하면서 작품을 준비했다"고 강조했다.
 오봉 도일스님 작품들.
 오봉 도일스님 작품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