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봄나들이 때 모기 기피제 챙기세요…일본뇌염매개모기 감시 시작

질병청, 4~10월 전국 49개 지점 감시…주의보 발령도 빨라져

[편집자주]

작은빨간집모기 암컷 성충(질병관리청 제공)
작은빨간집모기 암컷 성충(질병관리청 제공)

질병관리청은 일본뇌염 환자 발생을 최대한 줄이기 위해 25일부터 제주·부산·경남·전남에서 일본뇌염매개모기 감시 사업을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일본뇌염은 남아시아와 서태평양지역에서 주로 발생하는 모기 매개 감염병이다. 주 매개 모기는 작은빨간집모기로 국내 전역에도 분포해 있다.  

일본뇌염매개모기는 3월 말부터 발생하기 시작해 8~9월 정점에 이른다. 일본뇌염 환자도 8월부터 11월까지 발생하며 9~10월 집중된다. 

이에 따라 질병청은 1975년부터 일본뇌염매개모기(작은빨간집모기) 채집과 병원체 감염 확인 사업을 수행해 오고 있다.

감시는 질병청 주관 전국 49개 지점(질병청 권역별 질병대응센터, 국방부, 보건환경연구원, 권역별 기후변화 매개체 감시 거점센터)에서 4~10월 진행한다. 

이틀간 채집한 모기는 모기 지수로 환산해 발생량 변화를 확인한다. 또 모기 지수와 병원체 확인 결과 등 일정 기준에 따라 일본뇌염 주의보 및 경보를 발령하게 된다.

감시 결과는 매주 목요일 '병원체 및 매개체 감시 주간정보' 등으로 질병청 홈페이지에 공개된다.

일본뇌염매개모기 주의보 발령 시기는 한반도 기후가 아열대화됨에 따라 점차 빨라지고 있다. 지난해에는 3월 23일, 2022년에는 4월 11일 발령됐다.

모기에 안 물리려면 야간 외출 시 밝은색 긴 옷을 착용하고 모기 기피제를 사용해야 한다. 실내에서도 살충제를 적절히 사용하는 게 좋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