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모스크바 여행사도 북한 관광상품 판매…"6월 첫 단체 관광객 데려갈 것"

나흘에 53만원부터 보름에 255만원까지 다양한 상품 판매

[편집자주]

지난 2월 북한을 방문한 러시아 단체 관광객. (출처=주북 러시아 대사관 페이스북) 2024.3.23./뉴스1
지난 2월 북한을 방문한 러시아 단체 관광객. (출처=주북 러시아 대사관 페이스북) 2024.3.23./뉴스1

북한 관광상품을 취급하는 러시아의 여행사가 늘어나고 있다. 

23일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NK뉴스에 따르면 모스크바의 여행사인 '프로젝트 평양'이 북한 당국과 협력해 새로운 북한 관광 상품을 제공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엘리나 아이디니두 프로젝트 평양 대표는 "우리 회사는 북한 국가관광총국과 러시아 주재 북한 대사관의 인가를 받았다"며 "6월6일과 11일 북한으로 첫 번째 단체 관광객들을 데려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프로젝트 평양 홈페이지엔 4일 일정 400달러(약 53만원)부터 15일 일정 1900달러(약 255만원)까지 다양한 관광 상품이 있으며, 영어와 독일어, 프랑스어, 중국어 등 다양한 언어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소개되어 있다.

다만 러시아인을 제외한 다른 국적 사람들도 이 북한 관광 상품을 이용할 수 있는지는 불확실하다고 NK뉴스는 전했다.

이 업체는 지난 2017년부터 2019년 11월까지 '엔코리안(NKOREAN)'이라는 이름으로 북한 관광 상품을 판매한 경험이 있다고 한다.

이들은 지난 19~22일까지 모스크바 국제관광박람회(MITT)에도 참석해 북한의 관광의 이점을 홍보했다. 당시 이들은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가 건설 막바지 단계에 있으며 금강산에 새로운 대규모 관광지구가 조성될 것이라고 소개했다고 한다. 

러시아 단체 관광객의 북한 관광은 지난달 재개됐다. 북한이 외국인 관광객의 입국을 허용한 것은 코로나19로 국경을 폐쇄한 지난 2020년 1월 이후 처음이었다. 

현재까지 3차례 진행된 북한 관광에서 총 160명의 러시아 관광객이 북한을 다녀간 것으로 집계된다. 

러시아는 오는 4월과 5월 세 차례 더 북한 단체 관광을 진행할 예정이다. 4차 관광은 태양절(김일성 생일)을 맞아 4월 15일부터 19일까지 4박 5일간 진행된다. 5차 관광은 4월 29~5월3일, 6차는 5월 6일부터 10일까지 진행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