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북한, EU '北인권 결의안'에 "정치적 도발…단호히 규탄"

"인권과 민주주의 미명 하에 내정간섭 합리화"

[편집자주]

지난 22일 열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 로이터=뉴스1 © News1 김현 특파원
지난 22일 열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 로이터=뉴스1 © News1 김현 특파원
북한은 유럽연합(EU)이 제55차 유엔인권이사회에 북한인권결의안 초안을 제출한 것을 두고 "우리 제도를 전복하려는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책동에 편승한 엄중한 정치적 도발로 낙인하며 단호히 규탄·배격한다"라고 밝혔다.

북한의 제네바유엔사무국 및 국제기구주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상설대표부는 24일 조선중앙통신문을 통해 발표한 공보문에서 "인권보호의 간판 밑에 주권침해를 제창하고 있는 것이 유럽동맹(유럽연합)이 들고 나온 결의안의 기본핵"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들은 "유럽동맹의 고질적인 악습으로 돼버린 대조선 결의안 제출놀음은 주권 존중과 내정불간섭을 명시한 유엔헌장의 목적과 원칙, 대화와 협력을 통해 인권을 보호·증진시키려는 유엔 성원국들의 노력에 전면 배치되는, 철저히 정치화된 모략 행위에 불과하다"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인권의 보편적 정의를 왜곡하고 저들의 가치관을 설교하면서 '인권과 민주주의'의 미명 하에 주권국가들에 대한 내정간섭을 합리화하려는 것이 유럽동맹이 떠드는 '인권 개선'의 기본 목적"이라며 "그 어떤 국제법도 유럽동맹에 자주적인 주권국가의 내정에 간섭하고 자기 잣대를 들이댈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지 않았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인민대중제일주의를 국책으로 하고 있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앞으로도 국가의 주권적 권리를 수호하고 인민들의 인권을 보호·증진시키기 위한 자기의 책임과 역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벨기에는 지난 20일(현지시간) EU 대표로 유엔인권이사회에 북한인권결의안 초안을 제출했다. 초안에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보고서가 발간된 2014년 이후 북한 인권 상황에 관한 보고서를 인권이사회에 제출하도록 요청하는 내용이 담겼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