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개인 간 미술품 직접 거래 플랫폼"…서울옥션·그립컴퍼니 '하입앤' 설립

하입앤 대표이사에 김한나 그립컴퍼니 대표 선임

[편집자주]

서울옥션. /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옥션. /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옥션은 국내 최초 라이브 커머스 전문기업 그립컴퍼니 및 미술품 조각투자 애플리케이션 '소투'(SOTWO)를 운영 중인 관계사 서울옥션블루와 손잡고 미술품 C2C(개인 간 거래) 시장 개척을 위한 합작법인 '하입앤'(HypeN)을 설립한다고 26일 밝혔다.

하입앤은 작가와 인플루언서, 컬렉터 등 미술에 관심과 애정을 갖고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해 서로의 예술적 취향을 발견하고 공유하는 커뮤니티 기반 아트 플랫폼이다.

현재는 이용자들이 게시물과 추천을 통해 소통하는 SNS 기능이 운영 중이다. 하입앤은 추후 이들이 아트 커뮤니티를 통해 축적한 신뢰와 공감을 바탕으로 서로 간에 미술품을 직접 거래할 수 있도록 커머스 기능을 순차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하입앤의 대표이사로는 카카오 계열사인 그립컴퍼니의 김한나 대표가 선임됐다. 김 대표는 네이버 스노우의 마케팅 및 광고사업을 총괄하고 라이브 퀴즈쇼 잼라이브를 기획한 마케팅 전문가다.

서울옥션 경매사 및 미술품경매팀 이사를 역임한 음정우 이사는 하입앤 사업총괄 이사를 맡아 미술품 시장의 특수성과 전문성을 플랫폼에 녹여내는 역할을 수행한다.

김 대표이사는 "최근 유통산업에서 개인 간 거래의 존재감이 커지는 가운데 미술시장에서도 작가와 컬렉터, 컬렉터와 컬렉터 사이의 직거래가 이뤄지고 있다"며 "하지만 효율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C2C 플랫폼은 부재하기에 하입앤이 이들을 연결하는 SNS로서 아트의 대중화와 일상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