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김영호 통일, '늘봄학교' 교사로 접경지 통일교육 현장 찾아

한반도 스티커 붙이기, 태극기 그리기 등 통일 의미 교육

[편집자주]

26일 김영호 통일부 장관이 경기 연천초등학교 '돌봄학교' 일일교사로 참여해 초등학생들과 통일 교육 활동을 하고 있다.(통일부 제공)
26일 김영호 통일부 장관이 경기 연천초등학교 '돌봄학교' 일일교사로 참여해 초등학생들과 통일 교육 활동을 하고 있다.(통일부 제공)

김영호 통일부 장관이 '늘봄학교' 일일교사로 나서 초등학생들에게 통일 교육을 실시했다.

통일부는 26일 김 장관이 경기 연천초등학교를 찾아 늘봄학교에 참여한 초등학교 1·2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통일 교육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늘봄학교는 정규수업 외에 진행되는 방과후학교와 돌봄교실을 통합한 것이다. 

김 장관은 한반도 스티커 붙이기, 태극기 그리기 등을 함께 하며 통일의 의미, 자유민주주의 통일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 장관은 앞서 학교, 교육청 등 늘봄학교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열고 "통일은 미래세대가 누릴 자유 대한민국의 미래에 대한 문제"라며 "통일과 미래세대 교육이 결코 동떨어져 있지 않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통일교육 콘텐츠 등 통일부가 제공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한 적극적인 협조를 약속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앞으로도 간부진이 참여하는 늘봄학교 재능기부 활동, 콘텐츠·교구재·체험시설 등 늘봄학교에 대한 통일교육 지원 등을 통해 늘봄학교 조기 안착을 위한 정부의 노력에 동참하겠다"라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