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북한, 강선 핵시설에 새 건물 건설…원심분리기 설치 가능성

영변 핵시설에서도 원심분리기 위한 비슷한 확장 공사 진행

[편집자주]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8형'.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8형'.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북한의 강선 핵시설에서 원심분리기 설치를 위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미국 북한 전문매체 NK뉴스가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민간 인공위성업체인 플래닛랩스와 에어버스가 지난 16일과 23일 강선 핵시설을 촬영한 위성사진에는 주 건물 뒤쪽으로 새로운 별관이 건설되고 있는 모습이 나타났다.

주 건물 뒤쪽으로 약 12m 떨어진 곳에 약 120m 길이의 새로운 벽이 세워졌고 파란색 지붕으로 주 건물과 이어 놓은 모습이다. 별관의 면적은 주 건물의 약 22% 정도다.

평양 외곽에 위치한 강선 핵시설은 우라늄 농축 시설이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곳이다. 이에 이번 별관 공사는 원심분리기 공간을 마련하기 위한 작업과 관련이 있을 수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원심분리기는 핵무기 개발을 위한 고농축우라늄을 생산하기 위해 필요한 설비다.

북한은 지난 2013년과 2021년 영변 핵시설에서도 원심분리기를 설치하기 위해 비슷한 규모의 확장공사를 진행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앞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도 강선 핵시설과 관련해 "최근 몇 달 동안 메주 건물에서 여러 트럭들이 움직이는 모습이 포착됐다"며 강선 핵시설을 북한이 우라늄을 농축하는 장소로 추정했다.

겨울 동안 잠시 핵 활동을 약화하는 듯했던 북한은 최근 핵무기 개발 및 생산에 박차를 가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지난달엔 북한 영변 핵시설 내 실험용 경수로와 연결된 펌프장에서 냉각수가 배출되는 모습이 나타나 원자로와 경수로를 가동하는 것으로 분석되기도 했다.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는 지난해 9월 최고인민회의에서 '핵무력 정책'을 헌법화를 발표하면서 "핵무력을 질량적으로 급속히 강화하는 것"을 앞으로 추진할 중대 과제로 꼽고 "핵무기 생산을 기하급수적으로 늘리고 핵타격 수단들의 다종화를 실현하며 여러 군종에 실전 배비하는 사업을 강력히 실행할 것"을 강조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