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문화로 물들 산업단지"…문체부, 산업·국토부 등과 창원산단 방문

[편집자주]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8일 경남 창원국가산업단지를 방문해 창원산단 내 창원복합문화센터에서 커피 추출 체험을 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8일 경남 창원국가산업단지를 방문해 창원산단 내 창원복합문화센터에서 커피 추출 체험을 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문화체육관광부는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와 함께 창원국가산업단지를 찾아 현장과 소통하며, 부처 간 협업을 토대로 문화가 풍부한 산업단지 조성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유인촌 문체부 장관과 안덕근 산업부 장관, 이상주 국토부 국토도시실장, 박완수 경남도지사, 홍남표 창원시장 등은 창원산단 내 창원복합문화센터, 웹툰캠퍼스·콘텐츠코리아랩, 동남아트센터 등 문화시설을 방문하고, 창원산단 입주기업 대표, 청년근로자 및 문화 예술인 등과 도시락 간담회를 가지며 산업단지와 문화의 융합방안을 논의한다.

문체부와 산업부, 국토부는 윤석열 대통령이 "청년이 살고 싶은, 문화가 풍부한 산업단지 조성"을 지시한 것에 대한 후속 조치로 '문화가 있는 산업단지 조성' 특별전담팀(TF)을 발족하고 1차 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정부는 △문화가 있는 산업단지 조성의 마중물이 되는 문화 인프라 확충과 문화프로그램의 지원 확대 방안 △신규 국가산업단지 계획단계부터 문화시설 조성을 위한 관계 부처 및 지자체 협력 방안 △산업단지와 지역주민 정주 여건 개선을 위한 문화예술 지원 방안 △문화자생력 확보를 위한 문화기업 입주 지원 제도 정비 방안 등을 마련할 계획이다.

유인촌 문체부 장관은 "문화가 있는 산단이 조성되면 지역의 색다른 매력 자산이 될 수 있다"고, 안덕근 산업부 장관은 "정부가 하나의 팀으로 산업단지에 문화를 더해 가는 노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