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5월 초대형 공연, 상암 온다"…韓-伊 수교 140주년 기념 '엔젤 콘서트'

伊 프로페타, 우마니…韓 박기환, 송가인 등 출연
상암월드컵경기장 5월 11일

[편집자주]

'엔젤 콘서트 Angel Concert' 공연 포스터(이너서클컴퍼니 제공)
'엔젤 콘서트 Angel Concert' 공연 포스터(이너서클컴퍼니 제공)
올해 한국-이탈리아 수교 140주년을 맞아 초대형 기념 공연 '엔젤 콘서트 Angel Concert'(주최 이너서클컴퍼니, 에이비씨코퍼레이션, 주한이탈리아대사관 공동주최)가 오는 5월 11일 오후 6시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화려하게 펼쳐진다.

이 공연은 1884년 조이(朝伊) 수호통상조약에서 시작한 양국 간의 인연을 축하하고 미래를 기원하는 콘서트다. 올해 수교 기념행사로는 최대 규모의 역대급 음악 이벤트로, 이번 공연에 대한 양국 간 관심도 최고조다.

'엔젤 콘서트 Angel Concert'는 주최사인 이너서클컴퍼니와 에이비씨코퍼레이션이 지난 2023년 이탈리아 리보르노 출신의 세계적인 오페라 작곡가인 피에트로 마스카니의 고향 리보르노에 방문함으로써 성사됐다.

마스카니 페스티벌 측의 예술 총감독 겸 지휘자인 마리오 메니깔리, 연출자인 마르코 볼레리, 테너 알베르토 프로페타, 소프라노 노에미 우마니 등이 초대를 수락했다. 우리나라 측에선 총감독인 안주은이 연출을 맡고, 지휘자 김봉미, 국립무용단 솔리스트이자 안무가 박기환, 소프라노 박성희·조현애, 테너 이동명·이현종, 가수 송가인 등이 출연한다.

안주은 총감독 겸 연출은 "수교 140주년이라는 가슴 벅찬 의미를 지닌 이 공연을 통해 양국 간 우호 증진이 더 활발해지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며 "관계자를 비롯한 일반인들까지 많은 관심과 애정을 바란다"고 전했다.

'베리어프리', '노블레스 오블리주' 등 사회 전반에 선한 영향력을 펼치기 위해 사회 소외계층, 다문화 가정, 입양아 가정, 장애인 등에게 1만 석의 좌석을 협찬사의 이름으로 기부하는 이벤트도 함께 진행된다. 수교 행사의 의미와 사회 전반에 문화예술의 가치를 극대화하기 위함이다.

한편, 이 공연은 수교 140주년이라는 의미를 살리기 위해 양국 교류 형태로 진행한다. 지난 2023년 일찌감치 한국인 최초로 안주은 교수를 마스카니 페스티벌의 연출가로 선정, 오는 8월 3일과 4일 양일간 이탈리아에서 교류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