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배우 남일우 별세, 향년 85세…김용림 남편상·남성진 부친상·김지영 시부상

31일 새벽 노환으로 세상 떠나

[편집자주]

배우 남일우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남일우 © News1 권현진 기자
원로 배우 남일우(본명 남철우)가 향년 85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31일 소속사 매니지먼트 율에 측은 뉴스1에 남일우가 이날 새벽 노환으로 별세했다고 전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질 예정이다. 현재 배우이자 아내 김용림과 아들 남성진, 며느리 김지영 등이 빈소를 준비 중이다. 발인과 장지 등은 장례 일정이 구체화되는 대로 정해질 전망이다.

고인은 지난 1938년 5월 태어나 1958년 KBS 성우극회 3기 성우로 발탁되면서 방송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배우로 전향했고 1964년 KBS 탤런트 공채 4기로 안방에 진출했다. 드라마 '순애' '내 마음 별과 같이' '이차돈' '제2공화국' '코리아게이트' '용의 눈물' '명성황후' '야인시대' 등 걸출한 작품들에 출연하면서 많은 대중들의 사랑을 받았다.

지난 1965년 동료 배우 김용림과 결혼했고, 슬하에 1남 1녀를 뒀다. 아들 남성진 역시 남일우의 뒤를 이어 배우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으며, 지난 2004년에는 동료 연기자 김지영과 결혼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