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KBS "MBC '스트레이트' 대외비 문건 보도는 허위…제작진·고민정 의원 법적대응"

KBS, 2일 MBC '스트레이트' 보도 관련 설명 간담회

[편집자주]

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KBS 측이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이하 '스트레이트')의 '대외비 문건' 보도에 대해 법적대응의 뜻을 전했다.

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신관에서는 MBC '스트레이트'의 '대외비 문건' 보도와 관련, KBS 입장 설명 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춘호 KBS 전략기획실장(이하 실장)이 참석해 '스트레이트'의 보도에 대한 KBS의 입장을 밝혔다. 

이날 이 실장은 '스트레이트'에서 보도한 'KBS 변화 시나리오를 담은 문건'에 대해 "KBS와 전혀 관련이 없다"라며 "KBS는 (MBC가) 근거없는 내용을 보도했다고 판단하고 '스트레이트' 제작진과 괴문서를 작성하고 배포한 성명불상자를 상대로 법적 조치를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실장은 "어제(1일) (문건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한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과 전국언론노조 KBS 본부노조가 기자회견 중 공개한 괴문서 내용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며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이 실장은 "'괴문서'라고 하는 18페이지의 문건을 저희도 입수를 못하고 있다"라며 "저희도 전체 내용은 못 봤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달 31일 '스트레이트'는 이른바 'KBS 변화 시나리오를 담은 문건'을 입수했다며 관련 내용을 공개했다. 방송에서는 "문건은 'KBS를 파괴적으로 혁신할 수 있는 기회'라며 우파 중심 인사 기용, 대국민 사과 등을 신임 사장에게 제안하고 있었다"라고 주장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