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손흥민, 토트넘에서 400번째 경기…팀은 웨스트햄과 1-1 무승부

최전방 공격수로 출전해 풀타임

[편집자주]

토트넘 홋스퍼 소속으로 400번째 경기를 소화한 손흥민 © 로이터=뉴스1
토트넘 홋스퍼 소속으로 400번째 경기를 소화한 손흥민 © 로이터=뉴스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토트넘에서의 400번째 경기에 출전, 풀타임을 소화했다. 팀은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무승부를 거뒀다.

토트넘은 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웨스트햄과의 2023-24 EPL 31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승점 1을 추가하는 데 그친 토트넘은 17승6무7패(승점 57)를 기록, 4위 애스턴 빌라(승점 59)에 이어 5위를 유지했다. 최근 6경기의 결과는 3승1무2패다. 4경기 연속 무승(3무1패)의 웨스트햄은 12승9무10패(승점 45)로 7위에 자리했다.

굵은 빗방울이 내리는 가운데 열린 이날 경기에서 두 팀은 초반부터 공격적으로 맞불을 놓았다. 골도 일찍 터졌다. 전반 5분 티모 베르너의 낮게 깔리는 크로스를 받은 브레넌 존슨이 간결한 슈팅으로 골문을 열었다.

리드를 잡은 토트넘의 공세가 계속 이어졌다. 전반 10분 페드로 포로의 중거리 슈팅이 빗나갔고, 전반 13분 손흥민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감아차기를 시도헀으나 골키퍼가 막아냈다.

웨스트햄도 밀리지 않고 반격했다. 웨스트햄은 토트넘의 패스를 끊으면 곧바로 역습에 나서며 토트넘의 배후 공간을 노렸다. 미카일 안토니오와 루카스 파케타가 좋은 기회를 잡았으나 슈팅이 토트넘 수비진의 육탄 방어에 막혔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공을 향해 질주하고 있다.© AFP=뉴스1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공을 향해 질주하고 있다.© AFP=뉴스1

웨스트햄은 전반 19분 코너킥에서 수비수 커트 주마의 골로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주마가 헤더를 하려던 게 잘못 맞아 등에 맞고 굴절됐는데 이게 오히려 굴레르모 비카리오 골키퍼가 막을 수 없는 궤적이 됐다.

이후 서로 공격을 주고받는 빠른 템포의 흐름이 이어졌다. 주로 두들기는 쪽은 토트넘이었지만 웨스트햄도 위협적인 역습을 했다. 토트넘은 전반전 71%의 점유율을 가졌지만 웨스트햄은 이를 잘 버티며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후반전도 토트넘이 공격에 집중하고 웨스트햄은 역습을 노리는 전략이 그대로 이어졌다.

토트넘은 제임스 매디슨과 손흥민 등이 문전에서 짧은 패스를 주고받으며 웨스트햄의 밀집 수비를 뚫으려고 애썼으나 워낙 수비가 많아 활로를 찾기가 쉽지는 않았다.

손흥민 역시 페널티 박스 근처에서 여러 차례 공을 잡았지만 수비가 근접해 슈팅까지 이어갈 기회는 잘 나오지 않았다. 오히려 후반 16분 웨스트햄이 한 번에 넘어간 긴 패스로 안토니오가 일대일 찬스를 잡았으나 굴레르모가 슈퍼 세이브로 막아냈다.

토트넘은 후반 25분 데얀 쿨루셉스키와 파페 사르를 투입했고, 이어 후반 37분 히샬리송을 투입하고 손흥민을 왼쪽 측면 공격수로 이동시키는 등 변화를 줬다.

하지만 토트넘은 공격진에 많은 숫자를 두고도 세밀함이 부족, 수비에 집중한 웨스트햄 골문을 열지 못했다.

결국 후반 추가시간 데스티니 우도지의 기습 슈팅마저 막히면서 경기는 1-1로 종료됐다. 

토트넘과 웨스트햄의 경기 모습© AFP=뉴스1
토트넘과 웨스트햄의 경기 모습© AFP=뉴스1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