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김영호 "유엔참전국 등 가치공유국과 '자유통일 한반도' 주도"

유엔참전국 주한대사 대상 통일비전 정책설명회
"한미동맹·한미일 협력 강화로 더 두터운 억제체제 구축"

[편집자주]

김영호 통일부장관이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남북관계관리단에서 열린 '6·25전쟁 유엔참전국 주한대사 초청 정책설명회'에 참석해 각국 대사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4.4.5/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김영호 통일부장관이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남북관계관리단에서 열린 '6·25전쟁 유엔참전국 주한대사 초청 정책설명회'에 참석해 각국 대사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4.4.5/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김영호 통일부 장관은 5일 "유엔참전국 등 가치공유국들을 중심으로 국제사회와 함께 '자유로운 통일 한반도'를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남북관계관리단 회담장에서 6·25전쟁 유엔참전국 21개국 주한대사 대상 정책설명회를 열고 "정부는 헌법과 인류 보편적 가치를 바탕으로 북한 주민 포용정책을 펼쳐나갈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통일부는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함께 수호한 참전국 주한대사들에게 통일 비전에 관한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김 장관은 이날 "북한의 군사적 도발과 핵 무력 증강에 대비해 한국 정부는 한미동맹 및 한미일 안보협력 강화를 통해 '더 두텁고 더 높은 억제체제'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고 올바른 변화를 견인하기 위해 유엔참전국 및 유엔사 회원국과의 협력도 확대해 나가겠다"라며 "북한인권 증진이 북한문제 해결과 통일로 이어진다는 담론을 확산하고 북한인권 문제 인식을 제고하기 위해 국제사회와 협력을 강화하겠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김 장관은 이어 북한인권 문제에 관한 국제사회의 공감대 형성을 위해 올해 '2024 북한인권보고서'를 발간하고, '북한인권 국제대화'를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또 납북자·억류자·국군포로 문제도 국제사회에 지속적으로 부각하겠다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이날 참가한 주한대사들에게 납북자·억류자·국군포로를 잊지 않겠다는 의미를 담은 물망초 배지를 전달했다.

김 장관은 "이런 노력들이 인권침해 문제 해결과 북한 당국의 인권 유린에 대한 실효적 책임 규명, 북한 주민들의 인권과 민생 개선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유엔 참전국들의 관심과 협력을 당부드린다"라고 전했다.

또 "'자유평화통일' 비전을 국제사회에 확산하도록 노력하고 국제사회의 의견도 폭넓게 수렴해 국민과 국제사회가 공감할 수 있는 새로운 통일담론을 형성해 나가겠다"라며 "이는 자유를 토대로 한반도와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국제사회가 연대하는 구심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