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왜 1·2번 없나요?"…고령층 유권자 비례대표 투표 문의 쇄도

생소한 위성정당, 38개 정당 난립 속 혼란상 이틀째 이어져

[편집자주]

제22회 국회의원 선거에 비례대표 후보 등록을 신청한 정당은 38곳으로 비례대표 투표용지는 역대 최장인 51.7cm로 제작됐다. /뉴스1 ©News1 김영운 기자
제22회 국회의원 선거에 비례대표 후보 등록을 신청한 정당은 38곳으로 비례대표 투표용지는 역대 최장인 51.7cm로 제작됐다. /뉴스1 ©News1 김영운 기자

“왜 1·2번은 없는 거예요?” “우리 편은 몇 번 찍어야 하나요?”

제22대 국회의원 사전투표 이틀째인 6일 오전 대전의 한 정당 사무실엔 이 같은 문의 전화가 이어졌다.

이번 총선의 비례대표 투표용지엔 후보 등록을 신청한 38개 정당이 기재돼 있어 역대 최장인 51.7㎝로 제작됐는데, 기호 1번 더불어민주당과 2번 국민의힘은 빠져 있다. 이를 이상하게 여긴 유권자들이 자신이 지지하는 정당과 후보자 캠프에 전화를 걸어 그 이유를 묻고 헷갈리는 위성정당의 정확한 명칭을 확인하고 있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비례대표 국회의원 후보를 내지 않고 4년 전 21대 총선과 마찬가지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전략상 위성정당을 만들어 총선에 임해 투표용지엔 기호 1·2번 칸은 따로 없고 3번 더불어민주연합이 첫 머리에 등장한다.

다음으로 4번 국민의미래, 5번 녹색정의당, 6번 새로운미래, 7번 개혁신당, 8번 자유통일당, 9번 조국혁신당, 10번 가가국민참여신당 순으로 표기돼 있고, 마지막 40번은 히시태그국민정책당이다.

이렇다 보니 사전투표소에선 여당과 제1야당이 사라진 투표용지를 받아들고 어리둥절해 하는 고령층 유권자들을 쉽게 볼 수 있다.

대전 중구의 한 사전투표소에선 70대 남성 유권자가 큰 소리로 특정 정당명을 외치며 “이상하다. 왜 여기에 없어?”라며 투표용지를 들고 투표관리관에게 질의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같은 사전투표소에 한 60대 여성 유권자는 자신이 지지하는 비례대표 정당 이름이 뭔지 모르겠다며 투표소 입구에서 지인과 통화를 한 후 '정답'을 터득한 수험생처럼 안도의 한숨을 내쉬며 투표소로 들어서기도 했다.

대전지역 도심 곳곳에 국민의힘(위)과 더불어민주당이 내건 것으로 추정되는 사전투표 독려 현수막이 내걸려 있다. 2024.4.6 /뉴스1 ©News1 최일 기자
대전지역 도심 곳곳에 국민의힘(위)과 더불어민주당이 내건 것으로 추정되는 사전투표 독려 현수막이 내걸려 있다. 2024.4.6 /뉴스1 ©News1 최일 기자

한편 여야는 6일 오후 6시 종료되는 사전투표 참여를 독려하며 지지층 결집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대전지역 곳곳에는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이 내건 것으로 추정되는 빨간색, 파란색 배경의 현수막이 내걸리며 선거 분위기를 돋우고 있는데, 빨간색 현수막엔 '이번에도 투표 참여', 파란색 현수막에는 '늦지 않게 일찍! 투표합시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