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동네 도서관·서점·문학관 문학큐레이터로 일할 상주작가 모집"

예술위, '문학기반시설 상주작가 지원사업 온라인 매칭박람회' 개최
상주작가 70명 선정 예정…17일~24일 온라인 지원신청

[편집자주]

'2024년 문학기반시설 상주작가 지원사업 매칭박람회'(한국문화예술위원회 제공)
'2024년 문학기반시설 상주작가 지원사업 매칭박람회'(한국문화예술위원회 제공)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이하 예술위)는 '2024년 문학기반시설 상주작가 지원사업 매칭박람회'를 17일부터 24일까지 8일간 온라인을 통해 진행한다.

8일 예술위에 따르면, 문학기반시설 상주작가 지원사업은 도서관, 문학관, 서점 등의 문학기반시설에 작가가 상주하며, 주민을 대상으로 문학 프로그램을 기획·운영할 수 있도록 상주작가 인건비와 문학 프로그램 운영비를 지원한다.

올해 처음 진행하는 '문학기반시설 상주작가 지원사업 매칭박람회'는 온라인 누리집을 통해 선정된 전국 70개의 시설 정보, 채용설명회 등 다양한 정보를 통합 제공한다. 작가들은 편리하게 원하는 문학 기반시설에 바로 채용신청을 할 수 있다.

특히, 24년에는 상주작가 인건비 인상, 근무기간 2개월 연장, 유연근무제 확대 등 작가의 근무여건 개선과 더불어 문학 축제 및 작가의 날 행사 개최를 통해 문학기반시설과 작가 간 협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상주작가 신청자격은 현재 창작활동을 하고 있고, 등단 3년 이상 된 문인으로 개인 작품집 1권 이상 발간 실적이 있으며, 각종 문학 프로그램의 기획 및 운영을 할 여건이 갖추어진 작가다.

매칭박람회 누리집은 17 오픈 예정이며, 상주작가 지원신청 접수 마감은 24일오후 7시이다. 매칭박람회 종료 이후 각 시설별로 채용 절차가 진행된다.

예술위 관계자는 "온라인 매칭박람회를 통해 문학기반시설과 상주작가의 원활한 매칭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역량 있는 작가들의 많은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