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이금이, 안데르센상 수상 불발…오스트리아 하인츠 야니쉬 수상

[편집자주]

작가 하인츠 야니쉬(출처: IBBY)
작가 하인츠 야니쉬(출처: IBBY)
이금이(62) 동화작가가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상(HCAA, 이하 안데르센상) 글 부문 최종 수상이 아쉽게 불발됐다.

8일(현지시간) 국제아동청소년도서협의회(IBBY)는 이탈리아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 개막에 맞춰 가진 기자회견에서 오스트리아의 하인츠 야니쉬를 2024년 안데르센상 글 부문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1956년 제정된 안데르센상은 아동 도서의 작가와 삽화가에게 수여되는 최고의 국제적인 권위를 지닌 상이다. IBBY가 아동문학에 중요하고 지속적인 기여를 한 작가와 삽화가에게 격년으로 수여한다. 글 작가상은 1956년부터, 그림 작가상은 1966년부터 수여했다.

IBBY는 지난해 글 부문 최종 후보로 이금이 작가를 비롯해, 바르트 무야르트(벨기에), 티모 파르벨라(핀란드), 하인츠 야니쉬(오스트리아), 에드워드 반 데 벤델(네덜란드), 마리나 코라산티(브라질) 등 6명을 선정했다.

한편, 그림 부문에선 캐나다의 시드니 스미스가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