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모마 큐레이터, 韓 상주하며 우리 현대미술 연구…작가들도 발굴

현대카드, 뉴욕현대미술관과 다양한 프로젝트 추진 협력

[편집자주]

 서울 한남동 현대카드 아트라이브러리에서 현대카드와 뉴욕현대미술관 관계자들이 한국 작가 및 큐레이터 발굴 협력 사업에 대해 설명하는 모습. 현대카드 제공.
 서울 한남동 현대카드 아트라이브러리에서 현대카드와 뉴욕현대미술관 관계자들이 한국 작가 및 큐레이터 발굴 협력 사업에 대해 설명하는 모습. 현대카드 제공.

현대카드는 뉴욕현대미술관(MOMA)과 한국의 역량 있는 작가와 큐레이터를 발굴하고 이들의 글로벌 진출 기회를 넓히는 것을 비롯해 우리 현대 미술의 역사를 조명하고 알리는 다양한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양사는 우선 '큐레이터 교류 프로그램'(Curator Exchange Program)을 중점적으로 운영한다. 모마 큐레이터들은 한국에 머물며 유망한 국내 아티스트를 발굴하고, 우리 현대미술을 연구한다.

또 국내에서 활동하는 큐레이터들을 선발해 모마에 파견하고 모마에서 진행하는 전시 기획에 참여 및 모마 소장품 연구 기회를 제공한다.

올해는 △건축과 디자인 △드로잉과 판화 △필름 △미디어 퍼포먼스 △회화와 조각 △사진 6개 분과의 모마 큐레이터들이 한국에 상주하면서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6월부터는 '현대카드 퍼스트 룩'을 공동으로 선보인다. 이는 건축과 그림, 디자인, 영화, 사진, 조각 등 모마가 소장하고 있는 다양한 작품을 큐레이션해 선보이는 전시 프로그램이다.

뉴욕 현지와 서울 이태원 현대카드 스토리지 전시는 물론 모마 웹사이트 및 현대카드 다이브(DIVE)를 통해서 제공되며 추후 모마에 파견되는 한국 큐레이터들도 기획에 참여한다.

6월에 진행되는 첫 전시는 한국 기하학적 추상미술의 대표 작가인 이승조와 미국 공연 예술가 마르틴 구티에레스(Martine Gutierrez)의 작품들로 구성된다.

양사는 근현대 미술 연구 서적 시리즈 '프라이머리 다큐먼츠'(Primary Documents)의 한국편 제작도 진행한다. 이밖에 현대카드는 모마 메인 로비에 설치된 디지털월에 상영될 미디어 아트전시를 '더 현대카드 디지털 월'이라는 제목으로 단독 후원한다.

글렌로리 모마 관장은 "지난 20년 동안 현대카드는 모마의 없어서는 안될 주요한 파트너였다"며 "현대카드의 오랜 지원에 감사하며 이번에 현대 미술과 전세계의 더 많은 사람을 연결시킬 수 있는 협업을 확대하게 돼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은 "현대카드는 모마와 함께 오랜 시간 쌓아온 신뢰와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미술계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앞으로도 모마와의 긴밀한 협력 관계를 바탕으로 한국 미술계의 성장과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