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中 서열 3위' 자오러지, 11일에 방북…수교 75주년 행사 예정

정상회담 논의 가능성도

[편집자주]

자오러지 중국 전국인민대표회 상무위원장. © 로이터=뉴스1 © News1 이유진 기자
자오러지 중국 전국인민대표회 상무위원장. © 로이터=뉴스1 © News1 이유진 기자

중국의 공산당의 공식 권력서열 3위인 자오러지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이 북한을 방문한다.

조선중앙통신은 9일 "노동당 중앙위원회와 정부의 초청에 의해 자오러지 상무위원장을 대표로 하는 중국 당 및 정부 대표단이 공식 친선방문한다"라고 보도했다.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 역시 이날 "자오러지 전인대 상무위원장이 11일에 방북해 13일까지 머무를 예정이라면서 그가 '조중 우호의 해' 개막식 행사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북한과 중국은 올해 수교 75주년을 맞아 각종 행사를 예고하고 있다. 자오러지 전인대 상무위원장은 시진핑 국가주석의 최측근 인사로 분류할 수 있어 이번 방북 기간 동안 북중 정상회담 관련 논의가 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