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한국인이 사랑한 시와 선율의 만남"…국립합창단 '한국 가곡의 모든 것'

국립극장 해오름극장 5월 10일

[편집자주]

'한국 가곡의 모든 것'(국립합창단 제공)
'한국 가곡의 모든 것'(국립합창단 제공)
국립합창단은 5월 10일 오후 7시 30분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2023-2024 국립극장 레퍼토리 시즌 '한국 가곡의 모든 것'을 개최한다.

이번 공연에서는 김영랑, 김소월, 윤동주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서정 시인들의 시에 전 국립합창단 전임 작곡가 오병희, 우효원, 한아름을 비롯해 김민아, 윤학준, 조혜영 등 국내 유수 합창음악 작곡가들의 선율이 만나 시적 운율감을 배가시킨다.

이 공연은 깊어져 가는 5월의 밤을 우리 가곡으로 아름답게 수놓을 예정이다. 한국인이 사랑한 추억 속 한국 가곡들을 합창과 오케스트라로 새롭게 편곡하여 선보이는 무대다.

'가고픈 나의 고향', '사랑 그리고 그리움', '꿈을 향한 기다림', '꽃내음 가득함 봄'의 각기 다른 네 가지 부제를 통해 국립합창단의 깊이 있고 청아한 목소리로 봄의 정취를 물씬 느낄 수 있는 아름다운 우리 가곡을 노래한다.

민인기 단장 겸 예술감독은 "다가오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남녀노소 누구나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한국 가곡을 준비했다"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서정 시인들의 시어와 아름다운 선율을 통해 우리 가곡 본연의 매력을 한껏 느껴보는 시간이 되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