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인공지능(AI) 시대에 예술가로 살아남으려면?"…연극 '거의 인간'

국립정동극장 세실 5월 8~22일

[편집자주]

연극 '거의 인간' 공연 포스터(극단 미인 제공)
연극 '거의 인간' 공연 포스터(극단 미인 제공)
국립정동극장은 극단 '미인'의 연극 '거의 인간'(구두리 작, 김수희 연출)을 세실 무대에 올린다. '포스트 휴머니즘'에 대한 고민을 다루며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 레지던시 공모에 선정돼 2022년 낭독공연으로 첫선을 보였던 작품이다.

이 작품은 작가인 수현과 발레리나인 재영이라는 두 여성 예술가가 기술과 과학의 발달로 변화하는 예술계에서 창작자로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인공지능'(AI)에 의한 글쓰기, '인공 자궁'이라는 소재로 사회 윤리적, 철학적 질문을 던지며 정의되지 않은 신인류를 무대 위로 불러올 예정이다.

예측할 수 없는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두 예술가의 모습을 통해 기계로 환원될 수 없는 예술의 의미와 알고리즘으로 만들어 낼 수 없는 예술의 가치를 보여준다. 또한 탄탄한 연기력으로 무장한 배우들이 무대에 올라 기대감을 더한다.

김수희 연출가는 "과학이 발전함에 따라 출산이나 노동에서 해방되게 된다면 인간은 무엇을 추구하게 될 것인지에 대해 고민하게 됐다"며 "근미래에 대한 연극적 상상력을 통해 질문을 끌어내면서도 깊은 사유를 경험하게 하는 공연"이라고 밝혔다.

강해진, 강현우, 김선경, 김유민, 김정은, 서창호, 성여진, 안병찬, 양지민 등의 배우가 출연한다. 이 밖에도 프로듀서에 이정은·황진원, 드라마터그에 전강희, 무대디자인에 조경훈, 조명디자인에 박그림, 사운드디자인에 정혜수, 영상디자인에 신민승, 의상디자인에 김우성, 분장디자인에 장경숙, 소품디자인에 김예슬, 움직임 지도에 안병찬, 무대감독에 서지원, 조연출에 박경우 등이 참여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