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가족과 함께 클래식 속으로"…서울시향 키즈 콘서트 '클래식 음악여행'

12일 LG아트센터 서울…·13일 강동아트센터

[편집자주]

'2024 서울시향과 함께하는 키즈 콘서트 '클래식 음악여행'' 공연 포스터(서울시향 제공)
'2024 서울시향과 함께하는 키즈 콘서트 '클래식 음악여행'' 공연 포스터(서울시향 제공)
서울시립교향악단(서울시향)은 따뜻한 봄을 맞아 12일 오후 7시 LG아트센터 서울, 13일 오후 5시 강동아트센터에서 '2024 서울시향과 함께하는 키즈 콘서트 '클래식 음악여행''을 선보인다.

이번 공연은 화려하고 아름다운 클래식 연주에 애니메이션을 더했다. 평소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는 시간이 부족한 엄마, 아빠, 자녀 등 온 가족이 함께 일상에서 힐링의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준비한 무대다.

공연은 세계 주요 4개(오스트리아 빈, 프랑스 파리,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미국 뉴욕) 도시를 배경으로 난생처음 오케스트라 공연을 보러 간 주인공들이 우연히 만난 천재 작곡가 모차르트와 함께 시간여행을 떠나면서 시작된다. 세계 각국을 여행하며 위대한 작곡가들을 만나고, 작곡가들이 남긴 작품을 서울시향의 연주로 감상할 수 있다.

지휘는 부지휘자 데이비드 이가 맡았다. 모차르트의 디베르티멘토와 오페라 '피가로의 결혼' 서곡, 생상스의 '동물의 사육제' 중 '서주와 사자왕의 행진'과 '백조', 차이콥스키 '호두까기 인형' 모음곡 중 '사탕 요정의 춤', '행진'과 '트레파크', 거슈윈의 '파리의 미국인'과 번스타인 '웨스트사이드 스토리' 메들리 등 다양한 작품을 선보인다.

레퍼토리는 과거로의 음악 여행을 흥미진진한 스토리텔링으로 풀어내 클래식을 처음 접하는 어린이부터 클래식을 즐겨듣는 어른까지 온 가족 모두 즐겁게 관람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클래식 공연 관람 예절도 배우고, 클래식 명곡도 들으며 가족 간 정서를 나누는 특별한 시간을 선사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