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北 "김정은, 우리의 운명이자 미래"…'당·국가 최고수위 추대' 12주년

노동신문 "온 사회를 김정은 사상으로 일색화"…충성·결속 도모

[편집자주]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1일 김정은 총비서가 전날 김정일군정대학을 현지지도했다고 보도했다. 김 총비서는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1일 김정은 총비서가 전날 김정일군정대학을 현지지도했다고 보도했다. 김 총비서는 "적이 만약 우리와의 군사적 대결을 선택한다면 우리는 적들을 우리 수중의 모든 수단을 주저 없이 동원하여 필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북한이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의 '당과 국가 최고수위 추대' 12주년을 맞아 그의 업적을 찬양하며 김 총비서는 "우리의 운명이고 미래"라고 충성을 다졌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1일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를 높이 모시어 우리 당과 국가, 인민의 위업은 필승불패이다'는 제목의 사설에서 김 총비서가 "정치와 경제, 군사, 문화의 모든 분야에서 새로운 전환을 일으켰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신문은 "총비서 동지의 사상과 영도가 전면적으로 완벽하게 구현되어 온 지난 12년"이라며 "우리 당과 국가의 장성발전사에서 가장 성공적이고 위대한 승리의 기념비를 세운 성스러운 연대기로 빛나고 있다"라고 지난 집권 12년을 찬양했다.

특히 "우리 공화국이 자위의 강력한 물리적 수단들을 완전무결하게 갖춘 군사 강국의 전열에 당당히 올라서게 되었다"며 "적대세력들의 장기적인 제재와 고립압살 책동 속에서 제국주의 괴수를 정치군사적 강세로 압복하고 우리 국가의 국력과 국위를 최절정에 올려세웠다"라고 국방 성과를 치켜세웠다.

또 "총비서 동지의 인민에 대한 열화같은 사랑은 조건과 환경을 초월하는 절대적이고 무조건적인 것"이라며 농촌 살림집, 강동종합온실농장, '지방발전 20X10 정책' 등 '인민대중제일주의' 기조에 따른 민생 정책 성과들을 열거했다.

신문은 그러면서 "김정은 동지를 정치사상적으로, 목숨으로 옹호 보위해야 한다"라며 "우리는 전당과 온 사회를 위대한 김정은 동지의 혁명사상으로 일색화하자는 신념의 구호를 높이 들고 우리 당과 혁명대오를 총비서 동지와 사상과 뜻, 숨결과 발걸음을 같이하는 사상적 순결체, 조직적 전일체로 튼튼히 다져나가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신문은 또 김 총비서의 '당과 국가 최고수위 추대' 12주년을 맞아 농근맹중앙예술선전대 경축공연이 열렸다고 보도했다. 지난 9일에는 직총중앙노동자예술선전대와 천리마제강연합기업소 기동예술선동대가 합동공연을 열었고, 사진전람회도 평양을 비롯해 각도, 시, 군들에서 연일 진행되고 있다.

북한이 중시하는 정주년(5·10년 단위로 꺾어지는 해) 기념일은 아니지만 예년에 비해 기념행사를 더 많이 개최하며 집권 12주년 분위기를 띄우고 있어 눈길을 끈다.

김 총비서는 지난 2011년 12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사망한 뒤 북한군 최고사령관에 추대되며 사실상 집권을 시작했지만, 이듬해인 지난 2012년 '당 제1비서'(4월11일)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4월13일)으로 추대되며 당시 기준으로 당과 정부의 '최고 직책'에 올랐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