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국립중앙도서관, 김정호의 '청구도' 실감미디어월' 실감 콘텐츠 공개

[편집자주]

'청구도' 실감미디어월 전경(국립중앙도서관 제공)
'청구도' 실감미디어월 전경(국립중앙도서관 제공)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중앙도서관은 11일 디지털도서관 지하 3층 실감서재에서 '청구도' 실감미디어월 실감 콘텐츠를 처음 공개했다.

'청구도' 실감미디어월은 국립중앙도서관이 소장하고 있는 '청구도'의 다섯 번째 판본(1846~1849년경)을 기준으로, 600면의 지도를 OLED 전용 디스플레이어에 1:1 크기로 이어 붙여 32K 고해상도 지도로 구현한 실감 콘텐츠다.

이는 김정호가 '청구도'에 담아 놓은 다양한 지리·역사 정보, 당시의 이상기후, 교통정보 등을 감각적인 디지털 영상으로 구현한 것이다. 지도 속에서 움직이는 사람, 동물 등의 이미지는 마치 조선 시대 마을을 보고 있는 것처럼 느낄 수 있도록 제작됐다.

'청구도'는 조선 시대 지리학자 김정호가 1834년부터 1849년경까지 다섯 번에 걸쳐 만든 조선 최고(最高)의 전국 지도다. 우리에게 널리 알려진 목판본 '대동여지도'(1861년)보다 10여 년 앞선 것이다.

현존하는 고지도 중 가장 큰 편(가로 462㎝, 세로 870㎝)으로 건(乾), 곤(坤) 2책으로 제작됐으며, 찾아보기 지도(색인도)가 있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이 색인도는 현대의 우리에게는 익숙한 형식이지만, 당대 동아시아에서는 발견할 수 없었던 획기적인 방식이었다.

국립중앙도서관 신용식 지식정보서비스과장은 "도서관이 소장하고 있는 국보·보물 등 귀중 자료에 디지털 기술을 입혀 만든 새로운 도서관형 실감 콘텐츠를 통해 우수한 우리 문화유산을 널리 알릴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