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당신에겐 아깝지 않다, 사랑하니까"…국립발레단 '인어공주'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5월 1일~5월 5일

[편집자주]

국립발레단 제200회 정기공연 '인어공주' 포스터(국립발레단 제공)
국립발레단 제200회 정기공연 '인어공주' 포스터(국립발레단 제공)
국립발레단이 제200회 정기 공연으로 신작 '인어공주'를 오는 5월 1일부터 5일까지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선보인다.

'인어공주'는 2005년 덴마크 동화 작가 안데르센 탄생 200주년을 맞아 로열 덴마크 발레단에서 제작한 작품으로, 덴마크 여왕 마르그레테 2세에게 헌정됐다. 현존하는 세계적인 안무가 존 노이마이어의 상상력을 엿볼 수 있는 작품이다.

존 노이마이어는 전 세계 유수의 발레단에서 안무가로 활동해 왔다. 1973년부터 현재까지 함부르크 발레단의 예술감독 겸 수석 안무가를 맡고 있다. '인어공주'에서 안무부터 무대, 조명, 의상까지 모두 직접 디자인해 독창적인 세계를 창조했다.

노이마이어는 안데르센의 외롭고 상처투성이였던 실제 삶에 초점을 맞춰 안데르센의 분신 같은 캐릭터인 '시인'을 만들어내 전체 작품을 이끌어 간다. 실제 공연에서도 자신이 사랑하던 '에드바드'의 결혼식에 참석한 '시인'의 눈물이 바다에 떨어지며 이야기가 시작된다.

1막은 바다 세계를 보여주는데 노마이어의 안무, 의상, 조명 등이 신비롭게 표현된다. 특히 '인어공주'의 꼬리를 표현한 긴 바지 의상으로 움직임을 더욱 극대화한다.

2막은 1막의 자유롭고 신비한 광경과 달리, 제한된 공간을 보여주며 인어공주의 불안정하고 격동적인 감정과 심리 상태를 표현한다.

'인어공주'의 음악도 노이마이어의 독창성과 개성을 보여준다. 그는 '인어공주'의 작곡가 레라 아우어바흐에게 작곡을 의뢰하며 특정 멜로디가 아닌 감정과 상황, 캐릭터의 성격을 전달했다. 아우어바흐는 '인어공주'의 구슬픈 목소리를 표현하기 위해 최초의 전자악기인 '테레민'을 택했고, 테레민과 바이올린의 불협화음을 통해 인어공주의 고통과 불안한 감정을 나타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