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언중위 "5월부터 자살 보도 시 기사 제목에 '극단적 선택' 사용하면 시정 권고"

"자살을 사망자의 능동적 선택으로 오인하게 하는 표현…'사망'·'숨지다'로"

[편집자주]

언론중재위원회, 자료사진. © News1 
언론중재위원회, 자료사진. © News1 
앞으로 자살 사건 보도 시, 기사 제목에 '극단적 선택'이란 표현을 사용하면 언론중재위원회(언중위)의 시정 권고를 받는다.

언중위는 오는 5월 1일부터 자살 사건과 관련한 기사의 제목에 '극단적 선택', '극단 선택'의 표현을 쓴 기사에 대해선 시정을 권고하겠다고 15일 밝혔다.

그간 언론은 기사 제목에 '자살'이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말라는 '자살보도 권고기준 3.0'에 따라, '극단적 선택'이라는 표현을 대안으로 사용했다.

하지만 이 표현은 자살을 사망자의 능동적 선택으로 오인하게 하는 표현으로, 극심한 정서적 고통으로 이성적 판단이 어려운 상태에서 한 행위를 개인의 선택으로 볼 수 없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또 이 표현은 자칫 '자살이 선택 가능한 대안 중 하나'라는 잘못된 인식을 줄 수 있어, 유사한 처지에 처한 사람들을 모방 자살의 위험에 노출할 수 있다.

언중위는 불가피하게 자살 사건을 보도해야 하는 경우 '사망' 혹은 '숨지다'와 같은 객관적 표현이 적절하다고 밝혔다.

조남태 언중위 심의실장은 "40분에 한 명, 하루에 36명, 1년에 1만 2000명이나 자살로 생을 마감하는 비극적 현실을 생각할 때, 조금이라도 자살률을 줄이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해야 한다"며 "자살 보도에서 독자들에게 잘못된 인식을 줄 수 있는 용어의 사용을 자제하는 것이 모방 자살을 줄이기 위한 노력의 시작점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