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몸 아픈데 병원선 이상 없다?…"불안과 분노가 통증 키웠다"

분당서울대병원 연구팀 "기분이 신체 영향 미친다는 근거 밝혀"

[편집자주]

© News1 DB
© News1 DB

몸이 아픈데 병원에 가면 이상없다는 소견을 듣는 환자가 있다. 뚜렷한 원인 없이 통증, 피로감, 소화불량, 어지럼증 등이 지속되나 검사에서는 특별한 이상소견을 보이지 않는 경우가 흔하다.

이를 '신체증상장애'라고 하는데, 기분에 영향을 받고 특히 불안과 분노가 환자의 통증을 더 심각하게 만든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박혜연 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팀(박범희 아주대 교수)은 신체증상장애 환자 74명과 건강한 대조군 45명을 분석해 이런 내용을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신체증상장애는 신체 감각이나 자극, 감정, 스트레스를 처리하고 조절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디폴트 모드 네트워크(Default Mode Network, DMN)의 기능과 관련이 있다고 알려졌다.

DMN은 멍한 상태이거나 명상에 빠졌을 때 활발해지는 뇌 영역이다.

연구팀은 대상자를 휴식상태의 기능적 자기공명영상(MRI) 검사, 혈액검사, 임상심리학적 검사, 혈액 내 신경면역표지자, 임상증상점수(신체증상, 우울, 불안, 분노, 감정표현 장애) 등으로 분석했다.

그 결과 신체증상장애 환자들은 대조군보다 심각한 신체증상과 기분증상(우울·불안·분노)을 보였고 일부 DMN의 연결성이 떨어진 것을 확인했다.

특히 불안과 분노가 신체증상과 DMN의 기능적 연결성 관계에서 유의미한 영향을 주는 것을 확인했다. 불안하거나 화가 날 때 복통, 어지럼증과 같은 통증을 더 심하게 경험하게 된다는 것이다.

환자의 기분이 통증 등 감각을 제대로 인식하고 처리하는 DMN의 기능을 떨어뜨리면 감각을 왜곡해 처리한다. 이로 인해 신체증상을 증폭시키거나 과반응하게 된 것으로 연구팀은 진단했다.

예를 들어 분노하면 위액 분비, 내장통증에 대한 민감도를 증가시켜 기능적 위장장애나 복통을 악화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가 기분이 뇌 기능에 매개적 역할을 해 신체증상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과학적인 근거를 마련했다고 보고 있다.

박 교수는 "불안이나 분노 등 기분증상이 동반된 신체증상장애 환자에게는 기분증상을 효과적으로 관리함으로써 신체증상을 완화할 수 있음이 이번 연구를 통해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어 "DMN가 신체증상장애에 주요한 허브임을 확인했으므로 관련된 인지행동치료나 신경자극치료 등을 적극적으로 시도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한국연구재단 지원으로 진행된 이 연구는 뇌과학 분야 학술지 '뇌, 행동 면역(Brain, Behavior and Immunity, IF 15.1)'에 게재됐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